아파트 가격 너무 비싸서…서울 지역 빌라 인기 '뜨겁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04 10:18

서지영 기자
서울의 아파트 등 공동주택. 연합뉴스

서울의 아파트 등 공동주택. 연합뉴스

서울에서 빌라 인기가 지속하고 있다. 아파트 가격이 급등하면서, 내집마련 수요가 빌라로 눈을 돌리는 것으로 풀이된다. 
 
4일 한국부동산원의 주택유형별 매매 통계(신고일 기준)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올해 3월 서울의 전체 주택(단독·다가구·다세대·연립주택·아파트) 매매 5098건 가운데 빌라(다세대·연립주택)는 3303건으로 집계됐다. 빌라 매매 비중이 64.8%에 달한 것으로, 이는 2006년 관련 월간 통계 집계가 시작된 이래 가장 높은 수치다.
 
수요가 늘고 있다. 서울의 빌라 매매 비중은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3월까지 4개월 연속(62.8%→63.4%→60.2%→64.8%)으로 60%를 웃돌았다. 연간 기준으로도 지난해 51.1%를 기록하며 역대 최고치를 찍었는데 올해 들어서는 그 비중이 계속 더 커지는 추세다.
 
지역별로 보면 강북구(84.5%)와 강서구(83.3%)의 빌라 매매 비중이 무려 80%를 넘었다. 지난달 두 지역의 전체 주택 매매 거래 10채 중 8채 이상이 빌라였던 셈이다. 이어 양천구(79.7%), 금천구(74.5%), 은평구(72.8%), 송파구(72.6%), 도봉구(71.9%), 강동구(71.7%), 구로구(69.8%), 마포구(67.2%), 중랑구(66.9%). 동작구(66.3%), 관악구(64.9%) 등의 순이었다.
 
그동안 비인기 주거 형태였다. 빌라는 거래가 잘 이뤄지지 않아 환금성이 떨어질뿐더러, 가격도 잘 오르지 않는다는 인식 때문이다. 그러나 아파트 가격 급등 및 대출 규제와 금리 인상 압박 등이 겹치면서 빌라를 찾는 수요가 늘었다. 
 
부동산원 시세 기준 올해 3월 서울 평균 아파트값은 11억5015만원인데 비해 빌라 평균 매매가는 3억5267만원으로 아파트값의 3분의 1 수준이었다. 현재 시가 9억원을 넘지 않는 빌라의 경우 무주택자가 매수하면 아파트와 달리 별도의 전세자금대출도 받을 수 있다.
 
서지영 기자 seo.jiye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