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유도 최선희, 대한민국 데플림픽 첫 금메달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05 14:56

김영서 기자
카시아스두술 데플림픽 대한민국 유도 메달리스트 양정무, 이진희, 최선희, 홍은미, 김민석(왼쪽부터). [사진 한국농아인스포츠연맹]

카시아스두술 데플림픽 대한민국 유도 메달리스트 양정무, 이진희, 최선희, 홍은미, 김민석(왼쪽부터). [사진 한국농아인스포츠연맹]

여자 유도 최선희(28·평택시청)가 카시아스두술 데플림픽(청각장애인 올림픽) 대한민국 선수단 첫 금메달을 획득했다.
 
최선희는 5일(한국시간) 브라질 카시아스두술의 레크레이우 다 주벤투지에서 열린 데플림픽 여자 유도 70㎏급 결승전에서 우크라이나의 마리나 포고렐로바를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지난 4일 유도에서만 은메달 3개를 획득하며 첫 메달을 따냈던 한국은 대회 첫 금메달도 유도에서 수확했다. 최선희는 이날 여자 유도 70㎏급 결승전에서 포고렐로바를 상대로 과감한 감아치기로 절반승을 따냈다.
 
대회 첫 한국인 금메달리스트가 된 최선희는 “실감이 안난다. 색깔 상관없이 메달을 따자고 다짐했다. 즐기면서 매순간 최선을 다하다 보니 금메달이 따라왔다”고 소감을 밝혔다.
 
최선희는 동·하계 데플림픽을 모두 경험했다. 고등학교 시절 시작한 컬링으로 2015년 러시아 한티만시스크 동계 데플림픽에 참가했다. 이후 유도로 2017년 삼순 하계 데플림픽에서 나가 카타 종목 은메달, 단체전 동메달을 따냈다. 이번 카시아스두술 대회에선 첫 개인전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최선희는 “2013년 소피아 대회를 앞두고 훈련 중 무릎을 다쳐 출전하지 못했다. 2017년 삼순 대회 때 꿈에 그리던 첫 데플림픽에 나갔다. 카타와 단체전에서 메달을 땄지만 개인전 메달을 못 따서 아쉬움이 컸다. 그래서 이번 대회는 개인전 메달을 목표로 정말 열심히 훈련했다”고 말했다.
 
이날 현장에는 한국농아인스포츠연맹 사진작가로 봉사하는 아버지 최효현씨가 자리해 딸이 금메달을 따내는 순간을 카메라에 담았다. 최선희는 “부모님께서 지금까지 잘 키워주시고 유도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최고의 지원을 해주셔서 감사하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최선희의 다음 목표는 3년 후 열리는 도쿄 대회다. 그는 “도쿄 대회에서 도전을 이어갈까 생각중이다. 그때도 목표는 메달 색깔 상관없이 즐기는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이어 열리는 여자 유도 78㎏급 결승에서는 홍은미(안산시장애인체육회)가 카자흐스탄의 안나 크라모로바를 제압하고 대회 두 번째 금메달을 따냈다.
 
이로써 홍은미는 개인 통산 네 번째 데플림픽 금메달을 차지했다. 그는 2009년 첫 출전한 타이베이 대회서 첫 금메달을 목에 건 후 2013년 소피아 대회 2관왕, 2017년 삼순 대회 개인전 은메달, 단체전 동메달을 획득했다.
 
일곱 살 때 고열에 시달린 후 청각이 약해진 홍은미는 어머니의 권유로 초등학교 6학년부터 유도복을 입었고 이후 한 번도 유도를 멈춘 적이 없다.
 
홍은미는 “기분이 최고였다. 금메달을 더 따고 싶었다. 유도에 대해서만큼은 욕심이 있는 편이다. 결코 유도를 끊고 싶지 않다”며 뜨거운 유도사랑을 전했다.
 
한국 유도는 이날 은메달 1개와 동메달 2개를 추가했다. 김민석(포항시청)이 남자 유도 81㎏급에서 은메달을 땄고, 남자 유도 90㎏급의 양정무(평택시청)와 여자 유도 63㎏급의 이진희가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로써 한국 유도는 남녀 단체전 2경기를 남겨두고 금메달 2개와 은메달 4개, 동메달 2개를 따내 삼순 대회(금 2개, 은 3개, 동 2개)의 메달수를 넘어섰다.
 
한편 한국 선수단은 남자 사격 10m 공기소총에서 김우림(보은군청)이 은메달을 추가하며 금메달 2개, 은메달 5개, 동메달 2개로 메달 순위 종합 6위에 올랐다.
 
카시아스두술(브라질)=데플림픽 공동취재단

김영서 기자 kim.youngseo@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