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블라인드 오디션 보류자 면접 진행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07 15:58

김진석 기자
놀면 뭐하니?

놀면 뭐하니?

'놀면 뭐하니?' 유팔봉(유재석)이 푹 빠진 '추임새 부자' 전지현(가명)의 보류자 면접이 펼쳐진다.

 
7일 방송되는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블라인드 오디션에서 3사 대표들로부터 2표를 받아 합격 보류가 된 참가자들의 보류자 면접이 진행된다.
 
이 가운데 범상치 않은 텐션의 참가자 전지현이 보류자 면접에 등장, 예상치 못한 반전 매력을 발산하며 현장을 초토화시킨다. 앞서 전지현은 이무진의 '신호등'을 맑은 목소리로 부르며 유팔봉·엘레나 킴(김숙)의 합격을 얻었으나 콴무진(콴&야무진) 정준하&하하의 아쉬운 탈락을 받았다.
 
전지현은 대뜸 "제가 추임새 부자다"며 신박한 추임새로 자신을 어필하는가 하면, 가수 보아의 모창 등 시키지도 않은 각종 개인기를 방출하며 3사 대표들을 사로잡는다. 또 전지현은 "요즘 육아를 열심히 하고 있다"며 집에서 개발한 개인기를 선보인다. 유팔봉은 '찐 웃음'을 터뜨리며 "내가 너무 좋아하는 스타일"이라며 취향 저격을 당한다. 청아한 목소리와는 대비되는 전지현의 저돌적인 어필에 3사 대표들은 "이런 끼를 어떻게 숨겼냐"는 반응을 보였다.
 
방송은 7일 오후 6시 25분.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