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마이저리그 등판 5실점...장타 3개 허용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08 09:05

안희수 기자
류현진이 마이너리그 등판에서 고전했다. 사진=게티이미지

류현진이 마이너리그 등판에서 고전했다. 사진=게티이미지

 
메이저리거 류현진(35·토론토 블루제이스) 마이너리그 등판에서 고전했다. 
 
류현진은 8일(한국시간) 버펄로 바이슨스(토론토 산하 트리플A팀) 소속으로 더럼 불스(탬파베이 레이스 산하)전에 선발 등판했다. 4이닝 동안 5피안타(1피홈런) 5실점(2자책점)을 기록하며 부진했다. 야수 실책 탓에 실점이 늘어나긴 했지만, 류현진의 공도 썩 좋진 않았다. 장타만 3개(2루타·3루타·홈런) 허용했다.
 
류현진 1회 초 비달 브루한에게 좌전 2루타, 2사 뒤 르네 핀토에게 중전 적시타를 맞고 선취점을 내줬다. 3회 2사 위기에서는 조나단 아란다에게 우익 선상 3루타를 맞고 두 번째 실점을 기록했다. 이어진 2사 3루 위기에서 핀토에게 8구 만에 땅볼을 유도했지만, 버팔로 3루수 조슈아 푸엔테스가 송구 실책을 범하고 말았다. 3루 주자 아란다는 홈을 밟았다. 류현진은 후속 타자 포드 프록터에게 중월 투런 홈런까지 맞았다.
 
류현진은 4회 세 타자를 삼자범퇴로 막은 뒤 5회 팀의 수비 돌입을 앞두고 마운드를 구원 투수 앤드류 바쉬에게 넘겼다. 총 투구 수는 74개. 볼넷은 내주지 않았다.  
 
류현진은 지난달 17일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전 등판 뒤 왼 팔뚝 통증을 호소, 이튿날 부상자 명단(IL)에 올랐다. 큰 부상은 아니었다. 류현진은 닷새 만에 캐치볼, 열흘 만에 불펜 피칭을 소화하며 복귀에 박차를 가했다. 지난 1일에는 부상 이후 처음으로 라이브 피칭까지 소화했다. 
 
류현진은 위기다. 부상 전 등판한 두 경기 모두 부진했다. 4월 11일 텍사스 레인저스전에서 3과 3분의 1이닝 5피안타(1피홈런) 6실점, 17일 오클랜드전에선 4이닝 6피안타(1피홈런) 5실점을 기록했다. 평균자책점은 13.50. 포심 패스트볼(직구) 구속이 예년보다 떨어졌고, 강점인 제구력도 무뎌졌다. 
 
왼팔에 문제가 있었다는 게 밝혀졌지만, 현지 언론은 류현진의 기량에 의구심을 보이고 있다. MLB닷컴은 "류현진이 메이저리그(MLB)에 복귀하면 다른 선발 투수 로스 스트리플링과 '피기백(piggyback)'으로 활용될 가능성이 있다"라고 했다. 피기백의 사전적 의미는 어부바, 목마타기다. 야구에서는 한 경기에서 선발 투수 2명을 연달아 투입하는 전략을 말한다. 류현진이 꾸준히 6~7이닝씩 막아주기 어렵다고 보는 것이다. 
 
실제로 류현진의 선발진 입지는 좁아졌다. 개막 전에도 호세 베리오스, 케빈 가우스먼에 이어 3선발로 평가됐다. 그가 부상으로 이탈한 사이 젊은 투수 알렉 마노아는 팀 최다승(4승)을 기록하며 성장세를 증명했다. 부진했던 일본인 왼손 투수 기쿠치 유세이는 가장 최근 등판이었던 5일 뉴욕 양키스전에서 6이닝 3피안타 1실점으로 호투했다. 피기백 파트너로 거론된 스트리플링은 올 시즌 선발 등판한 4경기에서 준수한 평균자책점(3.18)을 기록했다. 
 
류현진은 이런 상황에서 실전 복귀전을 치렀다. 다음 등판이 MLB 무대가 될지 확신할 수 없는 상황이다. 류현진은 경기 뒤 현지 언론 '버펄로 이브닝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모든 구종을 두루 점검했다. 몸 상태도 문제가 없다"라고 말했다. 
 
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