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근마켓, 임직원에 자사주 5000만원씩 쏜다…비정규직도 격려금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09 15:16

정길준 기자
당근마켓 로고

당근마켓 로고

 
중고거래 플랫폼 당근마켓은 김용현·김재현 공동대표가 전 임직원에게 약 150억원 규모의 주식 증여와 격려금을 지급한다고 9일 밝혔다.
 
증여 대상은 당근마켓을 비롯해 당근페이·당근서비스 등 자회사와 캐나다·일본에서 운영 중인 해외법인까지 모두 포함한다. 300여명에 해당한다.
 
직급·직책에 관계없이 근무 개월 수에 비례해 평균 5000만원 상당의 주식을 받는다. 인턴 등 비정규직원에게도 근속 개월 수에 따라 1인당 최소 100만원에서 최대 500만원의 격려금을 준다.
 
두 공동대표가 개인 사재로 출연한 이번 주식 증여는 행사 기간에 대한 별도의 구속력 없이 증여와 동시에 주식을 부여받고, 주주로서 권리를 행사할 수 있게 된다.
 
김용현·김재현 공동대표는 "지난 7년간의 성장을 함께 일궈온 구성원 모두가 진정한 의미의 주주가 돼 앞으로 다가올 혁신과 성장의 주축이 돼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300여명의 멤버가 '원팀'이 돼 한마음 한뜻으로 나아간다면 국내는 물론 글로벌 시장에서도 당근마켓이 그리는 하이퍼로컬의 혁신을 앞당길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길준 기자 jeong.kiljhu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