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건한, '붉은 단심·군검사 도베르만·악의 마음' 신스틸러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10 08:23

황소영 기자
고건한

고건한

배우 고건한의 활약이 빛나고 있다.  

 
SBS 금토극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의 양용철, tvN 월화극 '군검사 도베르만'의 윤상기에 이어 KBS 2TV 월화극 '붉은 단심'의 김도령까지 한계 없는 연기 스펙트럼을 선보이며 2022년 상반기를 뜨겁게 달군 배우 고건한의 활약을 꼽았다.  
 
#절대악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양용철
 
극 중 '빨간 모자 사건'으로 불리는 연쇄 성폭행 사건의 범인 양용철로 등장한 고건한은 김남길(송하영)이 범죄행동 분석 필요성을 느끼게 한 결정적 인물을 맡아 섬뜩하고 소름 돋는 연기를 선보였다. 특히 주인공 김남길과의 대면 장면에서 허스키한 목소리, 소름 돋는 눈빛 연기와 숨 막힐 것 같은 팽팽한 긴장감으로 한순간도 눈을 뗄 수 없는 몰입도를 만들었다.  
 
#분위기 메이커 '군검사 도베르만' 윤상기
 
고건한의 두 번째 변신인 '군검사 도베르만'의 윤상기는 유쾌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안보현(도배만)의 충직한 부하로 사건마다 주요 역할을 해내는가 하면, 신문기자, 노숙자로 변신해 분위기 메이커로 활약하며 또 하나의 즐거움을 더했다. 랩 배틀을 하는 장면은 드라마의 명장면으로 꼽힐 정도로 화제가 되며 전작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과는 180도 다른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신스틸러 '붉은 단심' 김도령
 
고건한은 찰나의 순간도 놓치지 않았다. '붉은 단심'에서 강한나(유정)의 재산이 탐이 나 그녀와 혼인하기 위해 계략을 꾸미고 뜻대로 되지 않자 납치를 감행하는 김도령 역을 맡아 이준(이태)과 강한나의 로맨스의 깊이를 더하는 신스틸러의 역할을 해냈다. 덕분에 더욱 흥미진진한 스토리가 펼쳐질 수 있었다.  
 
고건한은 작품마다 캐릭터와 혼연일체 된 모습으로 신스틸러에 등극, 연기 변신으로 폭넓은 연기력을 입증하고 있다. 안정적으로 필모그래피를 쌓아가고 있는 고건한의 활약에 주목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