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지태, 故강수연 추모 "실감 안나, 영화 속 장면이었으면"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11 10:54

김선우 기자
배우 유지태가 故강수연을 애도했다.
 
11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서 강수연의 영결식이 거행됐다. 이날 영결식은 영화진흥위원회 유튜브에서도 생중계 됐다.
 
많은 영화인들이 현장을 찾아 고인을 추모했다. 사회를 맡은 유지태는 "별보다 더 아름다운 별, 강수연님의 영결식을 거행하도록 하겠다"고 운을 뗐다.
 
이어 "아직 전혀 실감이 안나고 있다. 영화 속 장면이었으면 했다. 수연 선배님을 떠나보내는 자리에 가족 분들과 영화계 선후배 여러분들이 함께해주셨다. 감사하다"고 이야기했다.
 
사진=고 강수연 배우 장례위원회 제공

사진=고 강수연 배우 장례위원회 제공

이어 김동호 강릉국제영화제 위원장, 배우 설경구, 문소리, 연상호 감독의 추도사가 이어졌다. 설경구는 "한달전에 오랜만에 통화하면서 곧 보자고 했는데, 곧 있으면 봐야 하는 날인데 이제는 볼수가 없으니 너무 서럽고 비통하고 무슨 말을 해야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송어'라는 영화 찍으며 첫 인연이 됐다. 영화 경험이 거의 없던 나를 하나부터 열까지 세세하게 가르치고 도움 주셨다. 이런 모습은 나뿐 아니라 모든 배우들에게 무한 애정을 주신걸로 안다. 배우들을 너무 좋아했고, 진심으로 아꼈던 배우들의 진정한 스타셨다. 새까만 후배부터 한참 위의 선배들까지 다 아우를 수 있는 그것이 전혀 어색하지 않은 거인같은 대장부셨다"며 "아직 할일이 너무 많고, 해야할 일이 많은데 비통할 뿐이다. 사라지지 않은 별이 돼 우리를 비춰주실거다.  보여주신 사랑과 염려, 영원히 잊지 않겠다. 당신의 영원한 조수 설경구 올림"이라고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강수연은 지난 5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자택에서 뇌출혈로 쓰러져 심정지 상태로 발견됐다. 사흘만인 7일 오후 3시께 세상을 떠났다. 빈소에도 수많은 조문객들이 함께 해 고인을 추모했다. 고인의 장지는 경기도 용인공원이다.
 
김선우 기자 kim.sunwoo1@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