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이드, 올 1분기 영업이익 전년보다 76% 줄어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11 09:37

권오용 기자
위메이드의 주력작 미르4.

위메이드의 주력작 미르4.

게임사 위메이드의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줄었다.  

 
위메이드는 1분기 매출은 약 1310억 원, 영업이익은 약 65억 원, 당기순이익 약 4억 원으로 집계됐다고 11일 밝혔다.  
 
매출은 작년 4분기에 비해 3% 증가했고, 전년 동기보다는 72% 늘었다.  
 
하지만 영업이익은 작년 4분기 보다 75%, 전년 동기보다 76% 감소했다. 당기순이익도 작년 4분기에 비해 100%, 전년 동기보다 98% 급감했다.  
 
위메이드는 매출은 ‘미르4’ 국내외 매출 안정화 및 위메이드플레이(전 선데이토즈) 연결 편입에 따라 매출액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위메이드 실적

위메이드 실적

 
위메이드는 위믹스 플랫폼이 글로벌 시장에서 지배적인 위치에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위믹스 플랫폼 온보딩 게임 지속 출시, ‘위믹스 3.0’ 공개 등 사업을 확장할 계획이다.  
 
회사 측은 “연내 100개 게임 온보딩을 목표로 꾸준히 계약을 체결하고 있으며, ‘건쉽배틀: 크립토 컨플릭트’, ‘열혈강호 글로벌’ 등 총 9개의 게임이 위믹스 플랫폼에서 순조롭게 서비스되고 있다”고 말했다.  
 
오는 6월 15일에는 ‘위믹스 3.0’ 글로벌 쇼케이스를 열어 신규 메인넷 정보와 스테이블 코인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상반기에는 신작 모바일 MMORPG ‘미르M: 뱅가드 앤 배가본드’를 선보이며,  오는 19일부터 사전 테스트를 진행한다.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는 “우리는 위믹스를 1등 블록체인으로 만들기 위해 새로운 오픈 게임 플랫폼 위믹스플레이, NFT 기반의 DAO, 모든 금융을 가능하게 할 디파이(DeFi) 서비스인 탈중앙화 메인넷 위믹스 3.0을 개발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스테이블 코인 위믹스 달러를 기반으로 지속가능한 20% 수익률 프로토콜을 출시하겠다”고 했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