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골·2도움' 울산 현대 엄원상, K리그1 11라운드 MVP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11 17:31

김영서 기자
5월 8일 강원FC와 경기에서 1골·2도움을 기록한 울산 현대 미드필더 엄원상. [사진 프로축구연맹]

5월 8일 강원FC와 경기에서 1골·2도움을 기록한 울산 현대 미드필더 엄원상. [사진 프로축구연맹]

프로축구 K리그1(1부) 울산 현대 엄원상이 11라운드 MVP(최우수선수)에 선정됐다.
 
프로축구연맹은 11일 “엄원상이 K리그1 2022시즌 11라운드 MVP로 선정됐다. 엄원상은 지난 8일 강릉종합운동장에서 열린 강원FC와 경기에서 1골·2도움을 기록하며 울산의 3-1 승리를 이끌었다”며 선정 배경을 전했다.
 
이날 전반 25분 교체 투입된 엄원상은 그라운드에 들어가자마자 경기 흐름을 바꿨다. 엄원상은 전반 27분 페널티박스 오른쪽 측면에서 레오나르도에게 패스하며 동점 골을 도왔고, 이어서 전반 34분 설영우가 왼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받아 왼발 발리슛으로 마무리하며 역전 골을 만들었다.
 
전반 45분에는 오른쪽 측면에서 정확한 크로스를 올리며 레오나르도의 쐐기 골을 도왔다. 이로써 엄원상은 울산의 세 골에 모두 관여하며 올 시즌 처음으로 라운드 MVP에 이름을 올렸다.
 
이날 강원과 울산의 경기는 강원 김대우의 선제 골과 울산 레오나르도의 멀티 골, 엄원상의 쐐기 골로 총 4골이나 나오며 11라운드 베스트 매치에 선정됐고, 짜릿한 역전승을 만든 울산은 11라운드 베스트 팀에도 이름을 올리며 리그 선두 자리를 지켜냈다.
 
K리그2 14라운드 MVP는 부산아이파크 이상헌이다. 이상헌은 9일 부산아시아드 주경기장에서 열린 부산아이파크와 충남아산FC의 경기에서 멀티 골을 기록하며 부산의 3-1 승리에 기여했다.
 
K리그2 14라운드 베스트 매치는 9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전하나시티즌과 김포FC의 경기다. 이 경기에서 양 팀은 총 4골씩 주고받는 난타전 끝에 4-4 무승부를 기록했다.
 
K리그2 14라운드 베스트 팀은 부천FC다. 부천FC는 7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전남 드래곤즈와의 경기에서 0-1으로 뒤진 상황에서도 안정적인 경기 운영으로 결국 2-1 역전승을 만들어내는 강팀의 면모를 보였다.
 
김영서 기자
 
[하나원큐 K리그1 2022 11R MVP, 베스트11, 팀, 매치]
 
MVP: 엄원상(울산)
 
베스트11
공격수: 주민규(제주), 구스타보(전북)
미드필더: 세징야(대구), 고영준(포항), 기성용(서울), 엄원상(울산)
수비수: 설영우(울산), 오스마르(서울), 박승욱(포항), 윤종규(서울)
골키퍼: 김동준(제주)
 
베스트 매치: 강원(1) vs (3)울산
 
베스트 팀: 울산
 
[하나원큐 K리그2 2022 14R MVP, 베스트11, 팀, 매치]
 
MVP: 이상헌(부산)
 
베스트11
공격수: 박정인(부산), 윤민호(김포)
미드필더: 이상헌(부산), 정호연(광주), 한지호(부천), 손석용(김포)
수비수: 조현택(부천), 안영규(광주), 발렌티노스(부산), 최병찬(부천)
골키퍼: 김경민(광주)
 
베스트 매치: 대전(4) vs (4)김포
 
베스트 팀: 부천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