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 응원에 감사' 오리온, 데이원자산운용과 프로농구단 양수도 계약 체결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11 10:15

김우중 기자

- 연고지 고양시 유지, 선수단 및 사무국 직원 승계
- “고양시 팬 여러분들의 관심과 성원에 진심으로 감사”
- 대한민국 스포츠 균형 발전 위한 후원 지속해 갈 것

서울 SK와 2021~22시즌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에서 패한 뒤 '다음 시즌에는 더 멋진 모습으로 돌아오겠습니다'라는 플랜카드를 든 고양 오리온 선수단. [사진 KBL]

서울 SK와 2021~22시즌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에서 패한 뒤 '다음 시즌에는 더 멋진 모습으로 돌아오겠습니다'라는 플랜카드를 든 고양 오리온 선수단. [사진 KBL]

오리온이 프로농구 무대를 떠난다.
 
오리온은 11일 "지난 10일 자산운용사 데이원자산운용과 연고지 고양시 유지, 선수단과 사무국 직원 전원 승계 등을 골자로 하는 프로농구단 양수도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데이원자산운용은 "고양 농구단의 역사를 계승하는 것을 넘어 한국 프로농구의 성장을 위해 적극적으로 투자하고 팬들에게 더욱 사랑 받는 농구단을 운영해 나갈 예정"이라고 포부를 전했다.
 
데이원자산운용은 K-스포츠의 선진화를 비전으로 선포하고, 프로농구단 인수를 적극적으로 타진해왔다. 특히 "프로스포츠를 단순한 광고수단이 아닌 성장 잠재력이 큰 산업으로 인식하고, 그 일환으로 프로농구 활성화와 발전을 위해 인수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축구, 배구, E-스포츠 등 여러 프로리그에도 진출해 스포츠산업을 성장시켜 갈 방침이다.
 
한편 오리온은 향후 국내 스포츠 저변 확대를 위해 비인기 종목을 비롯한 다양한 스포츠의 육성과 지원 방안을 검토 중이며, 이를 통해 대한민국 스포츠의 발전에 지속적으로 힘을 보탤 계획이다.
 
끝으로 오리온 관계자는 "그동안 농구단을 사랑해주신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데이원자산운용이 고양 농구단과 한국 프로농구를 한층 발전시킬 것으로 기대한다"며 “오리온도 대한민국 스포츠의 활성화와 균형 발전을 위한 역할을 지속적으로 수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우중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