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②] '안나라수마나라' 황인엽 "짝사랑 연기의 경지? 칭찬 감사해"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12 11:52

박정선 기자
 
황인엽

황인엽

 
 
넷플릭스 시리즈 '안나라수마나라'의 배우 황인엽이 '짝사랑 연기 전문 배우'가 된 소감을 전했다.  
 
황인엽은 12일 오전 진행된 화상 인터뷰에서 '짝사랑 연기의 경지에 올랐다'는 말에 "짝사랑 연기의 경지라는 말 자체가 칭찬이다. 그러고 보니 여태까지 짝사랑만 했다"며 웃었다.  
 
황인엽은 드라마 '18어게인' '여신강림' 그리고 '안나라수마나라'까지 줄곧 짝사랑에 빠진 캐릭터를 연기해왔다.
 
이에 "연기를 하며 머리 속에 언제나 같은 문장의 물음표를 띄운다. '왜 날 좋아하지 않니?'다. '나 좀 좋아해 줘' 이런 생각을 한다"면서 "짝사랑의 경지라고 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맡은 캐릭터가 저보다 더 용기있는 친구들이다. 저는 마음만 있었던 경우가 많았다"고 덧붙였다.
 
지난 6일 공개된 '안나라수마나라'는 꿈을 잃어버린 소녀 최성은(윤아이)과 꿈을 강요받는 소년 황인엽(나일등) 앞에 어느 날 갑자기 미스터리한 마술사 지창욱(리을)이 나타나 겪게 되는 이야기를 담은 판타지 뮤직 드라마다. '이태원 클라쓰' 김성윤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고, '구르미 그린 달빛'의 김민정 작가가 극본을 맡은 작품.  
 
황인엽은 부모의 꿈을 강요받는 전교 1등 나일등으로 분했다. 어른이 되고 싶지 않은 미스터리한 마술사 리을 역의 지창욱, 꿈을 잃은 아이 윤아이 역의 최성은과 호흡을 맞췄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oongang.co.kr
사진=넷플릭스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