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체농' 고수희, 농구 여제 신지현 실물 영접 성덕 등극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13 09:25

황소영 기자
'마녀체력 농구부'

'마녀체력 농구부'

WKBL의 간판스타 신지현과 라이징스타 허예은이 '마녀체력 농구부'에 출격한다.

 
내일(14일) 오후 6시 50분 방송될 JTBC '언니들이 뛴다-마녀체력 농구부' 13회에는 여자프로농구 국가대표 신지현과 허예은이 위치스의 일일 코치로 등판한다.
 
신지현은 2020-2021, 2021-2022 두 시즌 연속 가드 부문 베스트5 선정 및 2021-2022 모범선수상을 수상한 WKBL 간판스타. '여자농구계의 아이돌'이라 불릴 만큼 뛰어난 미모까지 겸비한 선수다. 허예은은 2021-2022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우승팀의 주역이자 가장 주목받는 신인으로 떠오른 라이징스타다. WKBL의 현재와 미래를 책임지고 있는 두 사람의 예능 동반 나들이가 기대감을 더한다.
 
위치스 멤버들은 두 사람의 등장을 뜨겁게 반긴다. 특히 고수희는 신지현을 발견한 후 모두가 놀랄 만큼 큰 환호성을 지르며 감탄한다. 앞서 "누가 일일 코치로 나왔으면 좋겠냐"라는 질문에 신지현 선수를 꼽으며 덕심을 표출했기 때문. 성덕의 꿈을 이뤄 감동한 고수희는 눈시울까지 붉히며 "첫 농구 직관을 보러 갔는데 열심히 하는 신지현 선수를 보고 감동받았다"라고 팬이 된 이유를 밝힌다. 이를 본 옥자연도 "우리 프로그램에 드디어 모셨다"라며 감격의 눈물을 함께 흘린다.  
 
신지현과 허예은은 국가대표다운 화려한 개인기를 선보이며 역대급 팽팽한 농구 맞대결을 펼친다. 두 선수의 허를 찌르는 NBA급 플레이가 현장을 후끈하게 만든다. 신지현, 허예은의 활약상은 '마녀체력 농구부' 13회에서 확인 가능하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