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락 사태' 루나·테라, 거래 일시 중단 뒤 재가동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13 10:47

정길준 기자
테라폼랩스 CI

테라폼랩스 CI

 
최근 가치가 폭락한 국산 가상화폐 루나와 테라USD(UST)의 거래가 일시 중단됐다.
 
블룸버그통신은 12일(현지시간) 루나와 UST를 발행하는 기업 테라폼랩스가 블록체인 네트워크에 대한 공격을 막기 위해 시스템을 중단했다가 다시 재가동했다고 전했다.
 
테라폼랩스는 루나·테라 폭락 사태에 블록체인 시스템 가동을 중단해 거래를 일시 정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통신은 테라·루나 폭락 사태를 막기 위해 테라폼랩스가 15억 달러(약 2조원)의 자금을 조달하려 했지만 어려운 상황에 부닥치자 거래 정지가 해결책 중 하나로 거론됐다고 보도했다.
 
가상자산 거래소 코인베이스에 따르면 루나의 가치는 현재 99% 폭락한 1센트대로 추락했다. 1달러 가치를 유지하도록 설계된 스테이블 코인 UST도 39센트로 주저앉았다.
 
정길준 기자 jeong.kiljhu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