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스타' 이이경·켄 눈물 짓게 한 감동의 주인공은?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15 16:40

김선우 기자
차세대 뮤지컬 스타 발굴을 위한 뮤지컬 배우 경연대회인 ‘2022 DIMF 뮤지컬스타(이하 뮤지컬스타)’의 참가자들이 완벽한 무대로 보는 이에게 전율을 선사한다.
 
17일 방송될 채널A ‘뮤지컬스타’ 예고 영상에서는 끝나지 않은 예선 참가자들의 모습이 이어졌다. 심사위원 민우혁은 “괴물을 만난 것 같지 않냐”라며 감탄을 숨기지 않았다. 그리고 예선 진출자들이 본선 진출을 꿈꾸며 칼을 갈고 무대를 펼치는 장면들이 이어지며 기대를 높였다.
 
하지만 심사위원들은 버튼을 쉽게 눌러주지 않고 망설였다. 이에 MC 이이경은 “누를까 말까 왜 고민하냐”, “내가 뛰어가서 누를 수도 없고…”라며 뿔이 난 모습으로, 참가자들의 마음을 대변했다.
 
심사위원을 감동시킨 무대의 등장도 예고됐다. 심사위원 정영주는 “22살의 정영주가 궁금하고 그리워졌어요”라며 추억에 빠졌고, 민우혁은 “심사를 잠시 잊고 짧은 공연을 본 것처럼 집중했다”라며 감탄했다.
 
또 심사위원 이재환(켄)과 이이경의 눈시울을 붉히게 한 감동의 무대의 주인공은 누구였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본선 진출자가 결정되는 감동의 무대는 17일 오후 11시 10분 공개된다.
 
김선우 기자 kim.sunwoo1@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