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5세' 송해, 건강상 이유로 입원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15 21:38

김선우 기자
 
방송인 송해가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방송일정을 마치고 방송국을 나서고 있다. 박찬우 기자 park.chanwoo@joongang.co.kr 2022.01.11

방송인 송해가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방송일정을 마치고 방송국을 나서고 있다. 박찬우 기자 park.chanwoo@joongang.co.kr 2022.01.11

'국민MC' 송해가 입원했다.
 
15일 방송가에 따르면 송해는 최근 서울에 있는 한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다.
 
위중한 상태는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송해는 지난 해에도 두차례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은 바 있다.
 
올해로 95세가 된 송해는 지난 1955년 데뷔해 현재까지도 KBS 1TV '전국노래자랑' 진행을 보는 등 현역 MC로 활동 중이다.
 
김선우 기자 kim.sunwoo1@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