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이천웅, 이제부터는 철벽수비로 막는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15 16:30 수정 2022.05.15 16:30

김민규 기자

[포토]이천웅, 이제부터는 철벽수비로 막는다

 
2022 KBO리그 프로야구 LG트윈스와 KIA타이거즈의 경기가 15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7회초 무사 황대인의 타구를 좌익수 이천웅이 달려와 잡아내고 있다.

잠실=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2.05.15/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