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성문 결승 3점포' 키움, 빈공 매치 끝 승리...KT 3연전 스윕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15 18:46

안희수 기자
 
키움 히어로즈가 KT 위즈에 주말 원정 경기 스윕(3연승)에 성공했다.  
 
키움은 15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2 KBO리그 KT와의 주말 3연전 3차전에서 5-1로 승리했다. 느슨한 경기 양상 속에 잡은 연장 11회 말 2사 1·3루에서 송성문이 홈런을 치며 승기를 잡았다. 
 
키움은 7일 SSG전부터 5연패를 당했다. 그러나 KT와의 주말 3연전에서 상대 타선 침체를 틈타 모두 승리를 거두며 5할(19승 19패) 승률을 회복했다. 반면 KT는 갑자기 떨어진 공격력 탓에 4연패를 당했다.  
 
양 팀 타선은 경기 내내 빈타에 시달렸다. 키움 타선은 KT 선발 배제성으로부터 볼넷 6개를 얻어냈다. 2회부터 6회까지 주자가 누상에 나갔다. 그러나 득점은 2회 초 2사 1·3루에서 투수 폭투로 얻은 1점이 유일했다.  
 
KT도 키움 선발 타일러 애플러를 제대로 공략하지 못했다. 1·2회는 선두 타자가 출루하고도 무득점에 그쳤고, 3·5회도 득점권에서 후속타자 터지지 않았다. 5회 무사 만루에서 신본기가 땅볼을 친 사이 3루 주자가 홈을 밟은 게 6회까지 유일한 득점이었다.  
 
불펜진이 가동된 7·8회도 타선 침묵은 이어졌다. 키움은 8회 초 2사 뒤 이정후가 좌중간 2루타를 치며 득점권에 나섰지만, 4번 타자로 나선 신인 박찬혁이 3루 땅볼로 물러났다. 8회도 1사 2루에서 나선 전병우와 이주형이 연속 삼진으로 물러났다. KT도 7·8회 모두 주자 2명을 내보냈지만, 2사 뒤 나선 타자들이 범타로 물러나며 무득점에 그쳤다.  
 
이 경기에서 키움은 잔루 15개, KT는 16개를 기록했다. 졸전이었다. 
 
승부는 11회 초 갈렸다.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나선 이정후가 상대 투수 류희운을 상대로 내야 안타를 치며 출루했고, 2사 뒤 나선 김혜성이 우전 안타로 1·3루를 만들었다. 이강철 KT 감독이 직접 마운드 위에 올라가서 투수 류희운을 진정시켰지만, 키움 후속 타자 송성문이 류희운의 포심 패스트볼을 받아쳐 우월 스리런 홈런을 쳤다.  
 
균형이 깨진 승부 양상은 급격히 키움 쪽으로 기울었다. KT는 투수를 이정현으로 교체했지만, 후속 타자 전병우가 그에게 백투백 솔로 홈런을 쳤다. 키움 투수 김성진은 KT 3~5번 타자들을 삼자범퇴로 막아내며 긴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홍원기 키움 감독은 "선수들이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집중력 있는 경기를 해줘서 좋은 결과가 나올 수 있었다. 송성문이 친 홈런이 타선에 활력을 넣어 줄 거라고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키움 승리를 이끈 송성문은 "팀이 이기는 데 제대로 기여한 타격은 올 시즌 처음인 것 같다. 짜릿하고 기분이 좋다"며 웃었다. 마침 스승의 날 때 오랜 시간 자신을 믿고 기용한 홍원기 감독에게 보답하는 '한 방'을 쏘아 올렸다. 
 
수원=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