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지성, 19곡 꽉 채우며 빈틈없이 끝낸 첫 단독 콘서트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16 11:01

김진석 기자
윤지성

윤지성

윤지성이 팬들에게 잊지 못할 첫 단독 콘서트의 추억을 선사했다.

 
윤지성은 14·15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 아티움에서 팬들과 함께 첫 번째 단독 콘서트 '미로 : Prologue'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미로 : Prologue'는 윤지성이 솔로 데뷔 3년여 만에 처음 개최하는 단독 콘서트이자 지난달 발매한 세 번째 미니앨범 '미로(薇路)'와 유기성으로 탄탄한 서사까지 구축한 웰메이드 공연이다. 윤지성은 19곡 세트리스트를 알차게 구성하며 팬들의 기대감에 부응했다.
 
'러브 송(LOVE SONG)' '또 웃기만 해'로 공연의 포문을 연 윤지성은 팬들과 반가운 인사를 나눈 뒤 '고민상담' '너의 하루' '인 더 레인(In the Rain)' '옆에도 눈이 달렸어' '밤을 핑계 삼아' '선데이 문(SUNDAY MOON)' '기적' '괜찮아지기를 바라요' 등으로 라이브 무대를 이어갔다. 곡마다 윤지성의 정성과 실력이 묻어나 관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특히 미니 3집 타이틀곡 '블룸(BLOOM)'을 비롯해 '슬립(SLEEP)' '걷는다(Florescence)' '섬머 드라이브(SUMMER DRIVE)' '토독토독(With 베로)'까지 5곡 전곡을 무대로 선보여 팬들의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윤지성이 작사·작곡에 적극적으로 참여한 앨범인 만큼 미니 3집 수록곡들이 '미로 : Prologue'를 더 다채롭게 꾸몄다.
 
또한 (여자)아이들의 '톰보이(TOMBOY)' 커버 무대 '킬링보이스'를 패러디한 색다른 VCR 영상 '힐링보이스' 등으로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했다. 특히 세심하게 준비한 VCR 영상에는 윤지성의 각별한 팬 사랑과 위트가 담겨 훈훈함을 자아냈다. 앙코르 무대에는 반려견 베로가 깜짝 등장해 팬들의 좋은 반응을 얻었다.
 
공연을 마친 뒤 "이렇게 밥알(팬덤명)들과 함께 한 공간에서 웃고 울고 즐기는 날을 얼마나 오랫동안 꿈꿔왔는지 모릅니다. 언제나 저의 옆에 있어줘서 고맙고 함께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우리가 함께 한 미로는 분명 완벽한 미로일 거예요. 이제 시작입니다"라는 소감을 전했다.
 
윤지성은 지난달 신생 종합 엔터테인먼트사 DG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하고 싱어송라이터의 면모까지 발휘하며 담은 미니 3집 '미로(薇路)'를 발매하며 활발한 음악 활동을 펼치고 있다.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