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배우 정유지, 데뷔 후 첫 단독 팬미팅 성황리 마무리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16 13:43

정진영 기자
사진=월드스타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월드스타엔터테인먼트 제공

뮤지컬 배우 정유지가 데뷔 후 첫 단독 팬미팅을 통해 팬들과 감동적이고 의미있는 시간을 가졌다.

 
정유지는 14일 서울 G스페이스홀에서 단독 팬미팅 ‘2022 정유지 팬미팅: 포 유 디바’를 개최했다.
 
뮤지컬 ‘지킬 앤 하이드’의 ‘섬원라이크 유’를 부르면서 등장한 유지는 팬들의 뜨거운 환호를 받았다. 이후 레이디 가가의 ‘올웨이즈 리멤버 어스 디스 웨이’, 에일리의 ‘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 영화 ‘위대한 쇼맨’ OST ‘네버이너프’ 등을 열창하며 폭발적인 가창력과 감성을 선사했다.
 
또한 정유지는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자신의 TMI를 함께 공유하고 다양한 게임과 이벤트를 진행하며 팬들과 소통했다. 이후 함께 사진 촬영도 하며 아름다운 추억을 만들었다. 정유지는 지난 2013년 데뷔한 후 약 9년 만에 정식으로 단독 팬미팅을 개최한 만큼 팬들과 한층 더 가깝게 호흡하는 특별한 시간을 만들었다.
 
정유지가 최근 발목 부상을 입고 치료를 받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팬들을 세심하게 챙기며 남다른 ‘팬사랑’을 보여주기도 했다.
 
정유지는 “노래를 꾸준히 해오면서 나를 좋아해 주시는 분들을 꼭 가까이서 뵙고 싶었었는데 이렇게 만날 수 있어서 너무 좋았다”며 “첫 팬미팅이라 부족한 점도많았을 텐데 다들 예쁘게 봐주셔서 너무 행복했다”고 말했다.
 
팬미팅을 성공적으로 마친 정유지는 앞으로 부상 회복에 더욱 집중할 계획이다. 또 그동안 뮤지컬, 예능 프로그램, 드라마 OST 등 다수의 영역에서 활약한 만큼, 꾸준히 만능 엔터테이너로서 활발하게 활동할 전망이다.
 
정진영 기자 chung.jin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