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이걸 아린, 성년의 날 맞아 기부… “자립이 설레는 일 됐으면”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16 13:55

정진영 기자
사진=WM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WM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오마이걸의 아린이 따뜻한 소식을 알렸다.

 
아린은 16일 성년의 날을 맞아 아름다운재단에 2000만 원을 기부했다.
 
이 기부금은 만 18살이면 보육시설을 떠나 홀로서기를 시작하는 자립준비청년(보호종료아동) 의 건강한 자립생활을 돕는 데 사용될 예정이다.
 
자립준비청년을 응원하는 아린의 나눔은 이번이 두 번째다. 지난해 6월 아린은 자신의 생일을 기념해 아름다운재단에 3000만 원을 기부하며 팬들의 사랑에 선행으로 보답했다.
 
이 외에도 아린은 여러 차례에 걸쳐 노인복지관, 독거 어르신,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내의와 연탄 등 물품 기부와 재능 기부로 꾸준한 나눔을 이어오며 ‘선한 영향력’을 전파하고 있다.
 
아린은 “성년의 날을 축하받는 보통의 청춘들처럼, 이른 나이에 어른이 돼야 하는 ‘열여덟 어른’ 자립준비청년들에게도 자립이 기쁘고 설레는 일이 되었으면 하는 마음으로 나눔에 참여했다”며 “사회 곳곳에서 ‘열여덟 어른’ 들을 응원하는 마음까지 전해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지난 2001년부터 ‘대학생 교육비 지원사업’을 통해 자립준비청년의 학업과 생활을 지원해온 아름다운재단은 ‘열여덟 어른’ 캠페인을 꾸준히 전개하며 이들의 자립을 돕고 인식개선을 위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열여덟 어른’ 캠페인 및 자립준비청년 지원사업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아름다운재단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진영 기자 chung.jin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