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트’ 이정재X정우성, 칸 레드카펫 밟는다…19일 공식 상영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16 15:19

이세빈 기자
사진=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제공

사진=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제공

배우 이정재와 정우성이 칸 영화제 공식 일정을 확정했다.
 
이정재와 정우성은 이정재 감독의 첫 연출 데뷔작 영화 ‘헌트’로 칸 영화제 레드카펫을 밟는다.
 
‘헌트’는 조직 내 숨어든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해 서로를 의심하는 안기부 요원 박평호(이정재 분)와 김정도(정우성 분)가 대한민국 1호 암살 작전이라는 거대한 사건과 직면하며 펼쳐지는 첩보 액션을 그린다.
 
‘헌트’는 오는 20일(한국시각) 프랑스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진행되는 미드나잇 스크리닝을 통해 전 세계 최초 공개된다. 이정재와 정우성은 상영에 앞서 진행되는 포토콜에 참석해 전 세계 영화 관객들과의 첫인사를 나눈 후 이어지는 레드카펫 행사에 함께하며 자리를 빛낼 계획이다.
 
이정재와 정우성은 각각 ‘하녀’와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으로 칸 레드카펫을 밟은 바 있으나, 한 작품으로 동시에 레드카펫을 밟는 것은 ‘헌트’가 처음이다. 이에 국내는 물론 전 세계 영화 팬들의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헌트’는 올여름에 개봉한다.
 
이세빈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