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효연 “‘딥’ 중독성 강해서 빠질 수밖에 없을 것”[일문일답]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16 16:38

정진영 기자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퍼포먼스 퀸’ 소녀시대 효연이 돌아왔다.

 
자신의 이름으로 발매한 첫 미니앨범. 효연은 16일 신보 ‘딥’(DEEP) 발매를 기념해 일문일답을 통해 앨범 준비기와 앞으로 활동에 대한 각오 등을 공개했다.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솔로 가수로서 처음 미니앨범을 공개하게 됐다.
“솔로 가수로서는 처음 미니앨범을 발표하게 돼 기대되는 마음이 크다. 첫 미니앨범인 만큼 열심히 준비했으니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
 
-이번 앨범에서 가장 신경 쓴 부분이 있다면.
“앨범 콘셉트에 가장 신경을 썼다. 그리고 어떻게 해야 효연이라는 아티스트를 대중에게 강하게 각인시킬 수 있는지에 대해 많이 고민한 것 같다.”
 
-신곡 ‘딥’의 감상 포인트를 꼽자면.
“후렴 부분이 가장 매력적이다. ‘내게 더 깊이 빠진다’는 뜻의 ‘딥’과 ‘휩쓸린다’는 의미의 접두사 ‘휩’을 활용했다. 중독성이 정말 강해서 빠지실 수밖에 없을 것이다. (웃음)”
 
-어떤 퍼포먼스를 만날 수 있나.
“안무가 거미줄을 연상시킨다. 전체적으로 거미 콘셉트를 활용한 퍼포먼스를 준비했다. ‘딥’ 무대를 보면서 강렬함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Mnet ‘힛 더 스테이지’에서 호흡을 맞춘 허니제이가 이번 타이틀 곡 안무 제작에 참여했는데.
“‘딥’을 처음 들었을 때 허니제이가 바로 떠올랐을 만큼 허니제이의 안무와 이번 곡이 잘 어울릴 것 같다고 생각했다. 허니제이와 계속 의견을 나누면서 멋진 퍼포먼스를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 원하던 대로 정말 강렬한 안무가 나왔으니 많이 기대해 주셔도 좋다.”
 
-이번 앨범에 일렉트로닉 장르 안에서 보여주고자 했던 다양한 시도가 담겼다고 하는데.
“이번 앨범에는 강렬한 EDM의 타이틀 곡 ‘딥’과 팝 댄스곡 ‘스투피드’ 외에도 프로그레시브 하우스, 딥 하우스, 하드 스타일을 접목시킨싸이트랜스, 뭄바톤, 가볍고 발랄한 느낌의 일렉 팝 등 다양한 일렉트로닉 장르의 곡들이 담겨 있다. 이렇게 EDM에도 많은 장르가 있다. 대중적인 인기를 얻고 있거나 EDM 마니아들이 좋아하는 장르 등 여러 방향으로 음악적 시도를 해봤다.”
 
-뮤직비디오, 재킷 촬영 중 기억에 남는 특별한 에피소드가 있다면.
“재킷과 뮤직비디오 촬영 모두 정말 화려한 배경에서 진행했다. 헤어 스타일링과 메이크업, 의상까지 굉장히 독특했다. 뮤직비디오를 찍을 때 거미줄 세트에 올라가서 촬영하는 순간이 있었는데, 그때 마치 내가 거미가 된 느낌이 들었다. (웃음) 그리고 이번 의상 가운데 하나가 골반 부분이 상당히 큰 디자인이라 걷기가 힘들어서 옆으로 걸어 다니기도 했다.”
 
-소녀시대 멤버들도 격려를 많이 해줬을 것 같다.
“멤버들은 늘 나를 응원해 주고 있다. 솔로곡들을 냈을 때도 멤버들에게 가장 먼저 알려줘서 같이 기뻐했다. 이번에는 첫 미니앨범을 준비하느라 바빠서 멤버들에게 조금 늦게 얘기하게 됐는데 그래도 변함없이 힘이 되는 말을 많이 해줬다. 또 내가 티저 이미지를 올린 SNS 게시물에 굉장히 기대되고 멋지다고 댓글도 남겨줘서 정말 고마웠다. 덕분에 더 힘을 내서 이번 앨범 활동을 할 수 있을 것 같다.”
 
-이번 앨범을 한 단어 또는 한 문장으로 표현한다면.
“‘팔색조’라고 하고 싶다. 이번 앨범에 여러 일렉트로닉 장르 음악들이 담겨 있기도 하고, 나의 새롭고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  
 
-이번 앨범 및 활동으로 얻고 싶은 성과나 목표가 있다면.
“그동안 정말 많은 콘셉트로 활동했다. 이번에는 조금 더 강렬한 콘셉트를 보여드리게 됐다. 또 하나의 도전을 하면서 내게 새로운 컬러를 입힌 거다. 이번 앨범도 그렇고 앞으로도 도전하는 모습마다 ‘다 잘 어울린다’는 말을 듣고 싶다.”
 
정진영 기자 chung.jin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