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①] '오마주' 이정은 "첫 단독 주연, 개봉 다가오니 체감"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16 11:53

김선우 기자
배우 이정은이 데뷔 첫 장편 단독 주연을 맡은 소감을 밝혔다.
 
16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서 영화 '오마주(신수원 감독)' 인터뷰가 진행됐다.
 
26일 개봉하는 '오마주'는 한국 1세대 여성영화감독의 작품 필름을 복원하게 된 중년 여성감독의 현재와 과거를 넘나드는 시네마 여행을 그린 작품. 1962년과 2022년을 잇는 아트판타지버스터로 일상과 환상을 오가는 여정을 담았다.
 
이정은은 "찍고 있을 땐 저예산이고 하니까, 장편이란 생각을 못하고 계속 찍었다. 부담감은 요즘에야 느끼는 거 같다"며 "좋은 영화였으면 좋겠다. 그런 생각이 자꾸 든다"고 솔직히 밝혔다.
 
이정은은 그간 영화 '기생충'부터 tvN '우리들의 블루스' 등 했다 하면 흥행으로 이끈다. 그는 '오마주'에 대해서는 "시나리오에서 느꼈던 매력은 특정 직업에 대한 멋있음이 아니고, 보편성이 있는 작품이었다. 보편성 때문에 이 작품을 선택했다"며 "개봉을 해봐야 알겠지만, 그런 부분에 공감할 수 있는 분들이 많았으면 하는 마음이 있다. 얼마나 많은 관객들이 찾아올까 두려움이 있다. 코로나 팬데믹 이후에 극장 찾아주실지 공감할지 그런게 좀 조심스럽다"고 이야기했다.
 
이어서 "가장 좋을 때가 가장 불안도 오는거 같다. 내 옆으로 선배님들, 예전에는 현장에서 또래로 치면 선배님들 많이 뵈었는데 현장에서 내 위 또래들의 역할을 많이 못 본다"며 "특히 여성 연기자들 같은 경우에 극에서 많이 쓰지도 않고, 극 중 이야기가 내 일이 아니라고 볼 순 없다. 계속 그런 자리를 만들어야 능동적으로 할 수 있는데, 지완의 문제나 내 문제나 시기적인 차이지만 다가올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선우 기자 kim.sunwoo1@joongang.co.kr
사진=준필름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