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격 인상, 거리두기 해제에 소주·맥주 판매 '쑥쑥'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16 07:00 수정 2022.05.15 15:48

안민구 기자

1분기 매출·영업이익 일제히 개선
2분기 핑크빛 전망…앞다퉈 마케팅 돌입

서울의 한 대형마트 소주 판매대. 연합뉴스

서울의 한 대형마트 소주 판매대. 연합뉴스

주류 업계가 코로나19로 인한 실적 악화 터널에서 빠져나왔다. 연초 가격 인상 효과에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가 맞물리며 올해 1분기 실적이 뚜렷하게 개선됐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칠성음료는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597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4.9% 증가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16.2% 늘어난 6263억 원을 기록했다. 증권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가 집계한 1분기 컨센서스(증권사 평균 실적 전망치, 매출 6019억 원·영업이익 443억 원)를 훌쩍 웃돈 수치다.

 
소주, 와인 등 주류의 선전이 실적을 이끌었다. 실제 주류사업만 살펴보면 매출은 21.1% 증가한 1942억 원으로 집계됐다. 영업이익의 경우 133.5% 급증한 216억 원을 거뒀다. 
 
특히 주종별로 매출 비중이 가장 큰 소주 매출이 19.9% 뛰었다. 올해 3월 '처음처럼' 등 출고가 인상이 일부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하이트진로의 실적도 모처럼 웃었다. 1분기 매출이 5837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9.1% 신장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581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9.7%, 당기순이익은 371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7.2% 증가했다.

 
이런 실적 개선은 맥주와 소주의 고른 매출 증가가 주효했다. 맥주사업부문 매출은 1832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2% 증가했고 소주사업부문 매출은 3541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9.6% 신장했다.  
 
여기에는 가격 인상에 따른 매출 상승효과도 반영됐다. 하이트진로는 지난 2월 23일 소주 제품의 출고가를 7.9% 인상한 데 이어, 3월 23일 맥주 제품 출고가를 평균 7.7% 인상했다. 자연스럽게 매출 상승효과와 함께 그간 수익성 악화의 원인이 됐던 원가부담을 상당 부분 해소했다는 평가다. 
 
서울 한 대형마트의 주류판매대에 맥주가 진열돼 있다. 연합뉴스

서울 한 대형마트의 주류판매대에 맥주가 진열돼 있다. 연합뉴스

주류 업계의 호실적은 2분기에도 이어질 전망이다. 지난 4월부터 사회적 거리두기가 종료되며 본격적인 ‘리오프닝(외부 일상 활동 재개)’이 시작됐기 때문이다. 특히 직장인들을 중심으로 미뤄왔던 사적 모임도 활성화되며 유흥시장의 실적 반등이 본격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맞춰 주류 업체들은 본격적인 여름 성수 마케팅에 돌입한 상태다.
 
하이트진로는 소주 '진로'의 새로운 영상 광고를 지난 12일부터 지상파, 케이블, IPTV, 온라인 등을 통해 내보내기 시작했다.
 
또 오는 17일부터 6월 26일까지 발포주 브랜드 '필라이트'의 캐릭터 '필리'와 LG유플러스의 대표 캐릭터 '무너'가 협업한 '틈핑페스티벌'을 개최한다. 행사 기간 강남역 일상비일상의틈에서 자연 속 글램핑을 즐기는 복합 체험공간을 선보인다. 방문자들은 나무로 둘러싼 공간에서 '불멍'을 즐길 수 있다. 
 
롯데칠성음료는 강원 강릉에 위치한 보광 농촌 체험 휴양 마을 캠핑장에서 오는 16일부터 30일까지 '처음처럼 캠핑'을 진행한다. 또 맥주 '클라우드'의 경우 첫 번째 모델이었던 배우 전지현을 재발탁해 클라우드 신규 광고 캠페인을 선보이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거리두기 완화로 인한 리오프닝 기대감이 늘고 있어 주류 업체들의 마케팅 경쟁은 한층 치열해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