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멋스토리] 코오롱FnC '왁', 북미서 성공한 'K골프웨어' 역사 만들까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16 07:00 수정 2022.05.16 00:24

서지영 기자

외국 명품 브랜드 중심인 국내 골프웨어 업계
토종 '왁' 중국·일본에 이어 미국까지 영토 확장 선언
코오롱FnC의 과감한 북미 도전
K골프웨어· 저력 보여줄지 관심

.

.

코오롱인더스트리FnC(코오롱FnC)의 컨템포러리 골프웨어 브랜드 '왁'이 원대한 도전을 시작했다. 한국과 중국, 일본에서 보여준 가능성을 발판으로 글로벌 최대 빅마켓인 북미 시장까지 도전장을 낸 것이다. 최근 K패션은 '한류'와 함께 세계의 관심을 받고 있다. 그러나 몇몇 디자이너 브랜드 외에 토종 골프웨어 브랜드가 글로벌 시장에서 통했던 사례는 없었다. 업계는 개성과 기능을 함께 잡고 있는 왁이 K패션의 지평을 열지 주목하고 있다.     
   
헬로키티 러브콜 받은 왁  
 
"산요 쪽에서 먼저 왁과 협업을 하고 싶다고 연락이 왔습니다." 
지난 12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 위치한 왁의 팝업스토어에서 만난 김윤경 슈퍼트레인 대표의 표정에 자신감이 실려있었다. 이날 팝업스토어의 주제는 '헬로키티 바이 왁'이 주제였다. 유명 캐릭터인 '헬로키티'와 최근 가장 주목받는 골프웨어 브랜드로 떠오른 왁의 만남을 알리기 위한 공간인 셈이다. 
 
실제로 팝업스토어에는 왁의 악동 캐릭터 '와키'와 헬로키티로 가득 차 있었다. 귀여운 캐릭터가 여기저기 박혀있으나, 동시에 스타일도 놓치지 않았다. 특히 탄탄한 조직감으로 짜인 남성미를 돋보이게 하는 스웨트셔츠가 눈에 들어왔다. 아기자기한 캐릭터 플레이에도 골프웨어의 본질을 잃지 않는 모습이었다.   
 
이번 협업은 헬로키티 저작권을 가진 일본 산요의 요청으로 이뤄지게 됐다고 한다.  
 
김 대표는 "헬로키티 측이 왁이 트랜드를 리딩하는 브랜드라고 믿는 부분이 있었다"며 "향후 디지털 캐릭터 사업을 염두에 두고 있다. 글로벌 캐릭터와 잘 융합되고, 파트너로 나아갈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고 매년 1~2회 정도 협업을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왁은 토종 골프웨어 중 가장 눈에 띄는 브랜드로 통한다. 개성이 고스란히 담긴 디자인으로 '골린이'가 된 MZ세대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천편일률적인 골프웨어 스타일에서 벗어난 점프슈트와 조거 팬츠 등이 인기다. 
 
코오롱FnC에 따르면 왁은 지난해 전년 대비 매출이 80% 신장한 407억 원을 기록했다. 올 1분기에도 전년 같은 기간 대비 77% 증가를 이어갔다. 
 
김 대표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약 2년간 활약한 프로골퍼 출신이다. 이후 코오롱FnC의 골프웨어 브랜드 '엘로드'에서 업력을 쌓았다. 골프 종목을 가장 잘 이해하는 사람이 패션에 진출하면서 가장 완벽한 골프웨어를 향해 나아가게 된 케이스다. 
 
김 대표는 "2016년부터 이른바 '시선교란 셔츠'를 내놓고 팝아트나 유니크한 그래픽 등에 도전했다. 우리만의 독특함을 잃지 않고 유지하면서 지금의 왁을 만들 수 있었다"고 했다. 김 대표는 앞으로 4~5년은 골프웨어 시장이 더욱 성장할 것으로 보고 왁의 입지를 다지겠다는 다짐도 덧붙였다. 
 
 
일본에서 본 가능성, 북미까지 
 
.

.

최근 K뷰티·패션 기업 중 북미 시장에 도전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뷰티 대기업인 LG생활건강과 아모레퍼시픽은 아시아권을 넘어 북미권을 잡아야만 지속가능한 성장이 가능하다고 보고 진출에 속도를 내는 분위기다. 스포츠 패션 브랜드 '휠라' 역시 북미 시장에서 성공하면서 2막을 열었다. 
 
북미 시장은 글로벌 최대 시장인 동시에 트렌드를 창출하는 지역이다. 그만큼 진입 장벽도 만만치 않다. 
 
왁은 그 어떤 브랜드보다 패기 있게 북미시장에 진입 중이다. 이미 미국 2위 골프 전문 유통 업체인 WGS와 손잡고 미국 시장 진출을 본격화했고, 올 상반기까지 미국 내 8개 오프라인 매장을 열고 온라인몰을 개설한다는 계획이다.  
 
코오롱FnC는 왁이 일본에서 남다른 반응을 얻는 것을 보면서 북미 시장 진출에 자신감을 얻은 것으로 알려진다. 일본은 '미즈노' '프로 기어' '브리지스톤' 등의 글로벌 브랜드를 보유한 전통적인 골프 장비 및 웨어 강국이다.   
 
김 대표는 "일본 신주쿠 등의 주요 백화점에 왁이 입점해 있다. 직수입과 라이선스 방식으로 진행 중인데, 최근 한국에 나온 상품을 원하는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며 "일본의 반응을 보면서 미국에서도 전략을 잘 짠다면 충분히 승산이 있다고 내다봤다"고 설명했다. 
 
글로벌 전역에서 불고 있는 K패션의 인기도 왁의 북미 시장 진출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최근 이른바 '신명품'으로 불리는 한국 패션 브랜드가 늘어났다. 디자이너 우영미가 자신의 이름을 따 론칭한 력셔리 브랜드 '우영미'와 디자이너 정욱준의 '준지'가 대표적이다. 
 
우영미는 2020년 패션의 성지로 불리는 프랑스 봉마르셰백화점 남성관 매출 1위에 오르며 명성을 인정받았다. 패션의 본고장인 파리에서 '옷 잘 입는 남자의 상징'으로 불릴 정도로 잘 나간다. 준지는 해외 MZ세대에 사랑받는 브랜드로 뉴욕·런던·파리·밀라노·홍콩 등 30개국에 100여 개 매장을 운영 중이다. 
 
다만 두 브랜드는 모두 디자이너의 아이덴티티가 강하고 하이패션의 성격이 짙다. 스포츠웨어 중에서도 골프 전문 브랜드 왁과 명확히 구분된다. 업계 안팎에서 왁의 과감한 북미 도전과 그 결과에 주목하는 배경이다. 
 
국내에서 글로벌 패션 브랜드를 운영하는 A사 관계자는 "코오롱FnC는 비교적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서 다양성을 갖춘 브랜드를 인큐베이팅하고 키운다"며 "같은 업계에 있지만, 상당히 인상적이다. 수직적인 한국 패션 대기업에서 좀처럼 보기 힘든 풍경"이라고 평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왁은 우영미나 준지와 완전히 다르다. 왁이 일본이나 중국 등 아시아권을 넘어 북미에서 의미 있는 성적을 낸다면 K패션이 또 다른 지평을 열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서지영 기자 seo.jiye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