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스퀘어, 1분기 영업익 3802억원…반도체·넥스트 플랫폼 투자 가속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16 16:15

정길준 기자
박정호 SK스퀘어 부회장

박정호 SK스퀘어 부회장

 
SK의 투자전문회사 SK스퀘어는 올해 1분기 매출 1조3211억원, 영업이익 3802억원을 기록했다고 16일 밝혔다.
 
SK스퀘어는 출범 6개월여 만에 블록체인·메타버스(3차원 가상세계) 등 미래 ICT 혁신을 이끌 넥스트 플랫폼 기업 4곳에 총 1553억원을 투자했다.
 
투자 대상 기업은 가상자산거래소 코빗(873억원)·3D 디지털 휴먼 제작사 온마인드(80억원)·국내 최대 농업 혁신 기업 그린랩스(350억원)· 글로벌 게임사 해긴(250억원)이다. 이에 SK스퀘어의 포트폴리오 회사는 출범 전 16개에서 현재 20개로 늘었다.
 
SK스퀘어는 기업 가치를 끌어올리고 탁월한 중장기 재무 성과를 달성하기 위해 반도체 밸류체인과 넥스트 플랫폼 영역의 신규 투자에 더욱 속도를 낼 계획이다.
 
이를 위해 향후 3년간 2조원 이상의 투자 재원을 확보했으며, 추가로 국내외 투자자들과 공동 자본 조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기존 포트폴리오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행보도 지속한다.
 
국내외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제휴를 추진하고, 사업 연관성이 높은 기업을 인수(볼트온)하는 투자도 진행할 계획이다. 올해 3월 SK스퀘어의 자회사 티맵모빌리티는 사업 확장을 위해 공항버스 업체 2곳을 약 1979억원에 인수한 바 있다.
 
윤풍영 SK스퀘어 CIO(최고투자책임자)는 "올 한해 글로벌 반도체 밸류체인과 웹 3.0시대를 주도할 넥스트 플랫폼 영역에 투자를 가속해 주주가치를 제고하겠다"고 말했다.
 
정길준 기자 jeong.kiljhu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