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떡볶이집' 송해나 "모델 후 첫 월급 20만원 현타왔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17 15:35

황소영 기자
'떡볶이집 그 오빠'

'떡볶이집 그 오빠'

'떡볶이집 그 오빠' 송해나가 모델로 받은 첫 월급을 공개한다.

 
오늘(17일) 오후 10시 35분에 방송될 MBC에브리원 '떡볶이집 그 오빠'에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모델이자 인기 예능 프로그램 MC로 종횡무진 활약 중인 다재다능 모델테이너 송해나가 찾아온다. 대한민국 패션계를 사로잡은 송해나만의 솔직하고 스타일리시한 매력, 그녀의 열정 가득한 모델 라이프 스토리가 시청자를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송해나는 "키가 168.9cm이다. 모델 중에서는 키가 작은 편"이라고 밝힌다. 이에 세 오빠들은 "더 큰 줄 알았다. 비율이 정말 좋은 것 같다"라며 놀란다. 지금은 최고의 모델이지만 사실 송해나의 꿈은 모델이 아니었다고. "스튜어디스를 하고 싶었다"라고 과거 꿈을 공개한다.
 
하지만 송해나는 어떤 이유로 스튜어디스 꿈을 포기했다. 이후 피팅 모델 일을 시작한 송해나는 "패션모델 오디션을 봤는데 2등을 했다"라고 회상한다. 뿐만 아니라 "한 달도 안 돼서 '도전 슈퍼모델 코리아'에 출연하게 됐다"라며 유명 모델 오디션 프로그램에 합류한 계기도 털어놓는다.
 
모델 데뷔부터 승승장구한 것 같지만 송해나에게도 쉽지 않은 시간이 있었다. 송해나는 "작은 키 때문에 '도수코'에서 가장 먼저 떨어질 것 같았다. 창피당할 것 같아서 거짓말까지 하고 나가지 않으려고 했다"라고 회상한다. 또한 "모델 일을 시작하고 받은 첫 월급이 20만 원이었다. 현타가 왔다"라고 밝힌다. 피팅 모델을 하며 벌었던 수입과 비교해 큰 차이가 났던 것. 얼마나 차이가 났길래 송해나가 현타까지 느낀 것인지 궁금하다.
 
또 송해나는 다른 모델들보다 작은 키, 작은 발 사이즈 때문에 겪었던 고충도 털어놓는다. 여기에 오빠들을 위한 원포인트 워킹 레슨까지 해준다. 언제 어디서나 반짝반짝 빛나는 대한민국 톱 모델 송해나와 오빠들의 솔직 유쾌한 이야기는 '떡볶이집 그 오빠'에서 확인할 수 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