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 때리는 외박', FC 아나콘다 텐션..아나운서들의 반전 아침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17 15:41

박정선 기자
'골 때리는 외박'

'골 때리는 외박'

 
 
 
‘골 때리는 외박’을 통해 첫 MT를 떠난 ‘FC 아나콘다’가 단 하루 만에 여행에 완벽 적응하며 에너지 넘치는 모습을 예고했다.  
 
오는 18일 방송되는 SBS 예능프로그램  ‘골 때리는 외박’에서는 아침부터 넘치는 텐션을 자랑하는 ‘FC 아나콘다’의 모습이 공개된다. ‘골 때리는 외박’은 휴식이 필요한 연예인들을 위해 힐링 여행을 제공하는 프로그램. 그러나 넘치는 활력을 자랑하는 아나콘다 멤버들은 자체 일정을 추가하며 여행을 제대로 즐기기 시작했다.  
 
기상하자마자 아나콘다 멤버들이 세운 일정은 ‘모닝 노래방’. 전날, 광란의 노래자랑을 가졌던 아나콘다 멤버들은 넘치는 흥을 주체하지 못한 채 이른 아침부터 모닝 노래방의 문을 열었다. 가장 먼저 마이크를 잡은 건 지난밤 꿀 보이스를 뽐냈던 주시은과 폭풍 댄스를 보여줬던 윤태진. 유사 걸그룹이라 불리는 '주춘주춘'의 명성에 걸맞게 라이브와 칼군무를 곁들인 걸그룹 메들리를 선보이며 여행 둘째 날의 아침을 열었다.
 
흥겨운 노래와 함께 아침을 맞은 아나콘다의 다른 멤버들 역시 이 기운에 합세했다. 기상 전인 3MC 대신 아침식사 준비를 시작한 것. 의도치 않았던 아나콘다의 소란에 강제 기상하게 된 이수근은 연신 "텐션이 대단하다"는 말과 함께 혀를 내둘렀다는 후문이다. 18일 오후 10시 40분 방송.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