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틴, 2년 4개월만에 월드투어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17 16:36

황지영 기자
플레디스 제공

플레디스 제공

그룹 세븐틴이 세 번째 월드투어에 나선다.

 

소속사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는 17일 세븐틴 공식 SNS를 통해 “오랜 기다림 끝에 드디어 세븐틴의 월드투어 ‘SEVENTEEN WORLD TOUR [BE THE SUN]’(이하 ‘BE THE SUN’)이 개최된다”라는 소식을 알렸다. 서울 공연을 시작으로 북미와 아시아 아레나 투어, 그리고 11~12월 일본의 돔 투어(6회)까지 전 세계 캐럿(팬덤명)들을 찾아간다. 
 
공지문과 함께 공개된 포스터에 따르면 월드투어 ‘BE THE SUN’은 6월 25~26일 양일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서울 공연부터 시작한다. 8월 10일 밴쿠버, 12일 시애틀, 14일 오클랜드, 17일 로스앤젤레스, 20일 휴스턴, 23일 포트워스, 25일 시카고, 28일 워싱턴 D.C., 30일 애틀랜타, 9월 1일 벨몬트 파크, 3일 토론토, 6일 뉴어크 등 미국과 캐나다의 12개 도시에서 펼쳐진다.
 
2019년 펼쳐졌던 두 번째 월드투어 ‘ODE TO YOU’ 이후 약 2년 4개월 만의 월드투어다. ‘ODE TO YOU’ 당시 코로나19로 인해 부득이하게 일부 공연이 취소됐던 만큼 이번 월드투어 ‘BE THE SUN’에 대한 관심과 열기는 그 어느 때보다 뜨겁다.
 
세븐틴은 27일 발매되는 정규 4집 ‘Face the Sun’(페이스 더 선)의 타이틀곡 ‘HOT’(핫)으로 컴백한다. 예약판매 일주일 만에 국내외 선주문량 174만 장을 돌파, 자체 최고기록을 세웠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