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법옷장2' 주현영 "인턴 기자 연기, 100% 경험에서 나온 것"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17 23:29

박정선 기자
'마법옷장2'

'마법옷장2'

배우 주현영이 화제의 인턴 기자 연기에 관해 "100% 경험에서 나온 것"이라고 밝혔다.  
 
주현영은 17일 오후 방송된 JTBC 패션 예능프로그램 '마법옷장2'에서 "OTT 여신이라는 말을 들을 때마다 부끄럽다"면서 "처음 'SNL코리아' 크루에 들어가서 인턴 기자 역할이 화제가 될 줄 몰랐다"고 말했다.
 
이에 주우재가 "화제가 될 수밖에 없다. 연기가 굉장했다"고 이야기했고, 주현영은 "100% 경험에서 나온 거다. 대학교 1학년 때 너무 잘하고 싶었다. 대본도 제가 직접 만들었다. 숨 쉬는 구간, 웃음 짓는 구간까지 적어뒀다"고 했다.  
 
또 주현영은 "'SNL코리아'에서 했던 대사는 대학교 때 다 했었던 멘트"라면서 즉흥적으로 인턴 기자 연기를 선보여 웃음을 선사했다.
 
'마법옷장2'는 패션 마스터들이 팀을 나눠 스타일링 배틀을 벌이는 패션 예능 프로그램이다. 매회 새롭게 등장하는 게스트의 요청 사항을 바탕으로, T.P.O(Time·Place·Occasion)에 적합한 패션 스타일을 제안한다.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 20분 방송된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