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시오페아' 감독 "서현진, 엄마·딸·커리어우먼 연기 다 되는 배우"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17 16:23

김선우 기자
 
'카시오페아' 감독이 서현진을 극찬했다.
 
17일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영화 '카시오페아(신연식 감독)' 시사회 및 간담회가 진행됐다.
 
'카시오페아'는 변호사, 엄마, 딸로 완벽한 삶을 살아가려고 노력했던 수진(서현진)이 알츠하이머로 기억을 잃어가며 아빠 인우(안성기)와 새로운 삶을 살아가는 특별한 동행을 담은 작품이다.
 
극 중 서현진은 알츠하이머 환우로 분했다. 서현진은 "알츠하이머 증세를 보여야 하는 역할이었기 때문에 실제로 만날 기회가 있었다면 좋았겠지만 주변에 계셔서 봤던 경험을 토대로 연기에 가장 많이 대입해서 했던 거 같다"고 돌아봤다.
 
신연식 감독은 "보면 알겠지만 어느 하나 쉬운 장면이 없다. 현진씨가 힘든 연기를 하셔서 이후에 내게 '자신이 없다, 어떻게 찍어야 할지 모르겠다' 해도 믿지 않았다"며 "그만큼 처음부터 끝까지 어려운 연기들을 단 한순간도 안놓치고 훌륭히 해냈다"고 이야기했다.
 
신 감독은 캐스팅에 대한 에피소드도 밝혔다. 신 감독은 "안성기 배우는 오래 전부터 생각했다. 특히 부성애 적인 부분을 함께하고 싶었다"며 "서현진 배우가 맡은 역할은 쉽지 않은 역할이고 연기는 잘 해야 하는 역할이다. 엄마로서, 딸로서, 커리어우먼으로서 역할 이 모든 것이 합당해야 하는데 모든 것이 가능한 배우였어야 했다. 현진씨가 갖고 있는 질감이 이 영화가 갖고 있는 무거울 수 있고 힘들 수 있는 부분을 많이 상쇄할 수 있겠다 싶었다"고 덧붙였다. 6월 1일 개봉.
 
김선우 기자 kim.sunwoo1@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