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게임즈 올해 첫 신작 ‘우마무스메’가 주목되는 이유는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17 06:55 수정 2022.05.16 18:12

권오용 기자

카카오게임즈, 빠르면 이달 중에 모바일 육성 시뮬레이션 게임 ‘우마무스메’ 출시
퍼블리싱 작품이지만 올해 최대 기대작으로 꼽아
일본서 매출 1위에 최근까지 1400만 다운로드 기록한 초대박 화제작
‘오딘’과 함께 실적 견인할 주력작으로 기대 모아

카카오게임즈의 모바일 신작 ‘우마무스메’.

카카오게임즈의 모바일 신작 ‘우마무스메’.

 
카카오게임즈가 조만간 선보일 모바일 신작 ‘우마무스메 프리티 더비(이하 우마무스메)’에 게임계의 시선이 모이고 있다. 퍼블리싱 작품이지만 카카오게임즈가 올해 시장 공략의 포문을 여는 첫 신작으로 선택했고, 주력작인 ‘오딘: 발할라 라이징’과 함께 실적을 이끌 쌍두마차로 기대하고 있어서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모바일 게임 우마무스메는 빠르면 이달 중에 국내에 출시될 것으로 예상된다.  
 
일본 게임사 사이게임즈가 개발한 우마무스메는 실존하는 경주마의 이름을 이어받은 캐릭터를 육성하고, 레이스의 승리를 목표로 플레이해가는 육성 시뮬레이션 게임이다.  
 
국내에서는 육성 시뮬레이션 게임이 빅히트 친 적은 흔치 않지만 카카오게임즈는 우마무스메를 올해 라인업 중 최고 기대작으로 꼽고 있다. 

 
여기에는 이유가 있다. 일본에서 초대박을 낸 화제작이기 때문이다.  
 
모바일 분석 업체 센서타워 통계에 따르면 우마무스메는 일본 시장 성과만으로 지난해 4월 전 세계 모바일 게임 매출 순위에서 3위를 차지했으며, 일본 현지에서 양대 앱마켓 매출 순위 1위를 기록했다.  
 
또 서비스를 시작하고 약 1년이 지난 올해 4월 기준 1400만 다운로드를 넘어서는 등 여전히 인기를 얻고 있다.  
 
우마무스메는 몰입도 높은 스토리 전개와 자유로운 육성 전략으로 캐릭터와 입체감을 느끼게 한다. 또 박진감 넘치는 레이스와 경기 후 캐릭터들이 펼치는 ‘위닝 라이브’ 공연 콘텐트 등으로 다채로운 재미를 준다.  
 
회사 관계자는 “우마무스메는 압도적으로 뛰어난 카툰 랜더링 방식의 그래픽과 애니메이션, 음악 등 전 세계 게이머를 뜨겁게 달군 화제성 높은 인기 IP(지식재산권)로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고 말했다.  
 
카카오게임즈는 출시를 앞두고 붐업에 총력전을 펴고 있다. 유동 인구가 많은 서울의 주요 도심 버스 정류장과 지하철 역사, 코엑스 등을 중심으로 우마무스메 옥외 광고를 걸고 주요 채널에 TV 광고를 띄우는 등 유저 기대감을 조성하고 있다.  
 
실제 분위기도 점점 달아오르고 있다. 지난달 26일 사전 예약이 시작된 지 10일 만에 100만명이 몰렸으며 예약자는 계속 늘어나고 있다.
 
카카오게임즈는 우마무스메를 시작으로 근미래 콘셉트의 대작 MMORPG ‘아레스: 라이즈오브가디언즈’, 액션 모바일 RPG ‘가디스 오더’, 애니메이션풍 모바일 RPG ‘에버소울’ 등을 올해 선보일 계획이다. PC 온라인 생존 FPS 게임 ‘디스테라’도 출시를 위해 한창 개발 중이다.
 
업계 관계자는 “카카오게임즈는 지난해 역대급 실적에 이어 올해 1분기도 호실적을 기록하며 순항하고 있는 상황에서 우마무스메 등 무게감 있는 다양한 신작을 연이어 선보일 예정이어서 실적 상승세를 이어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