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수원]병호·용호가 만든 역전극...KT, LG 꺾고 4연패 탈출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17 22:05 수정 2022.05.17 22:22

안희수 기자
 
KT 위즈가 4연패를 끊어냈다. 

 
KT는 17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2 KBO리그 LG 트윈스와의 주중 3연전 1차전에서 3-2로 역전승을 거뒀다. 타격 침체 탓에 4연패를 당하고 있던 상황에서 팀 공격을 이끌던 박병호와 조용호가 팀을 구했다. KT는 시즌 17승(21패)째를 거두며 하위권 탈출 발판을 만들었다. 
 
KT는 7회까지 끌려갔다. 선발 투수 데스파이네가 3회 초 김현수에게 우월 솔로 홈런, 5회 초 2·3루에서 박해민에게 희생플라이를 맞고 2점을 내줬다. 타선은 LG 선발 투수 케이시 켈리를 전혀 공략하지 못했다. 3회와 5회 주자 2명이 누상에 나갔지만, 두 차례 기회에서 타석에 나선 황재균이 모두 범타로 물러났다. 
 
승부는 8회 변곡점을 맞이했다. KT는 선두 타자 조용호가 바뀐 투수 김대유의 몸에 맞는 공으로 1루를 밟았고, 후속 김민혁과 황재균이 연속 땅볼을 치며 그를 3루까지 보냈다. 
 
2사 3루에서 4번 타자 박병호가 나섰다. 앞선 세 차례 타석에서는 모두 범타로 물러났다. 마운드 위 정우영은 앞서 황재균의 타석에서 마운드에 올라 시속 150㎞대 투심 패스트볼을 뿌리며 윽박질러 땅볼을 유도했다. 박병호를 상대로도 1·2구 모두 몸쪽(오른손 타자 기준) 투심으로 연속 헛스윙을 유도했다. 
 
그러나 리그 대표 홈런 타자 박병호는 3구 연속 같은 구종을 놓치지 않았다. 3루째 바깥쪽 낮은 코스 투심을 밀어쳐 우측 담장을 넘겼다. 힘의 대결에서 이겼다. 
 
분위기가 KT로 넘어갔다. 이강철 감독은 김재윤을 조기 투입해 8회를 실점 없이 막아냈다. 그리고 극적인 끝내기 안타가 나왔다. 배정대가 LG 바뀐 투수 김진성을 상대로 깔끔한 좌전 안타를 치며 출루했다. 후속 권동진이 희생번트 작전을 실패하며 뜬공 아웃됐지만, 조용호가 히트앤드런 작전이 걸린 상황에서 김진성의 높은 공을 받아쳐 우측 선상에 떨어지는 2루타를 쳤다. 1루 주자 배정대가 3루를 돌아 홈을 밟았다. KT가 4연패를 끊어냈다. 
 
경기 뒤 이강철 KT 감독은 "선수들이 연패 탈출 의지를 보여줬다. 선발 투수 데스파이네가 제 몫을 다했고, 마무리 투수 김재윤도 박빙 상황에서 잘 해줬다. 박병호가 공·수에서 맹활약했고, 조용호도 최근 좋은 타격감을 이어가며 팀 승리에 기여했다"라고 총평했다. 
 
조용호는 "데뷔 첫 끝내기 안타다. 기분이 너무 좋다. 작전(히트앤드런)을 수행하기 위해 타격한 게 우측 코스로 갔다. LG 불펜 투수들이 강하기 때문에 끌려갈 수 있는 경기였는데, 승리에 기여해 기쁘다"라고 전했다. 
 
수원=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