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훈 머리 밀던 날…“남자 되어 돌아와 우승 이룰것”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17 13:04

박린 기자
논산훈련소 입소하는 허훈(왼쪽 둘째)의 짧은 머리를 만지는 아버지 허재, 어머니 이미수 씨, 형 허웅(왼쪽부터). 허훈은 기초군사훈련 후 18개월간 군팀 상무에서 뛴다. 프리랜서 김성태

논산훈련소 입소하는 허훈(왼쪽 둘째)의 짧은 머리를 만지는 아버지 허재, 어머니 이미수 씨, 형 허웅(왼쪽부터). 허훈은 기초군사훈련 후 18개월간 군팀 상무에서 뛴다. 프리랜서 김성태

“규정에 맞게 2.5㎝ 스포츠형으로 부탁 드려요.” (허훈)
“야! 나 때는 이발소에서 잘랐어. 전기이발기로 확 밀어주세요.” (아버지 허재)
 
16일 아침 프로농구 스타 허훈(27)은 서울 강남구 청담동 헤어숍에서 머리를 짧게 깎았다. 국군대표(상무)에 합격한 허훈은 이날 오후 충남 논산훈련소 입소를 앞두고 있었다. 아버지 허재(57) 전 국가대표팀 감독, 형 허웅(29·원주 DB), 어머니 이미수 씨가 입대하는 길에 동행했다.
 
허훈은 “용산고 1학년 때 이후 반삭발한 건 처음이다. 머리 길이가 내 속눈썹보다 짧은 것 같다. 그래도 반삭발이 잘 어울리는 남자 ‘톱10’에는 들지 않겠나”라며 웃었다. 형 허웅은 “두상이 너무 귀엽다. ‘이태원 클라쓰’의 박새로이(드라마 주인공) 같다”고 받아쳤다. 그러자 아버지 허재는 “고등학생 때랑 모습이 똑같다. 근데 머리를 자르고 보니 너도 코가 크구나”라고 놀렸다.
 
훈련소 입소를 앞둔 허훈이 서울 청담동 헤어숍에서 머리를 짧게 자르고 있다. 그 모습을 허웅, 허재, 어머니 이미수씨가 바라보고 있다. 박린 기자

훈련소 입소를 앞둔 허훈이 서울 청담동 헤어숍에서 머리를 짧게 자르고 있다. 그 모습을 허웅, 허재, 어머니 이미수씨가 바라보고 있다. 박린 기자

연세대 출신인 허훈은 “수천 수만 명의 관중이 들어찬 연고전을 앞둔 느낌이다. 심장이 빨리 뛰고 흥분된다”고 입대를 앞둔 심경을 설명했다. 허재 전 감독은 “훈이도 이제 다 컸다. 나라를 위해 군대도 가고. 첫째(웅)를 훈련소에 보낼 땐 내가 외국에 있었다. 훈이도 대학리그 경기에 출전하느라 그땐 엄마만 따라갔다. 오늘은 모두 함께 논산까지 따라 간다”고 말했다. 허훈은 논산에서 기초군사훈련을 마친 뒤 군팀 상무에서 18개월간 뛰게 된다.
 
2020년 프로농구 MVP(최우수선수) 허훈은 올 시즌 정규리그에서 평균 15점, 5.2어시스트를 기록하며 KT를 2위로 이끌었다. 하지만 안양 KGC와의 4강 플레이오프에서 1승3패로 져 챔피언 결정전에 나가지 못했다. 허훈은 “경기 후 허벅지 근육이 파열됐다는 진단을 받았다. 최근 충남의 한 섬에서 JTBC 예능 프로그램을 촬영했는데 형이랑 아버지랑 삼부자가 열흘 동안 24시간 붙어서 즐겁게 지냈더니 허벅지 상태가 많이 좋아졌다”고 했다.
 
예능 프로그램에서 활약하던 허재 전 감독은 4년 만에 코트로 돌아온다. 최근 고양 오리온을 인수한 데이원자산운용의 ‘구단주급 사장’으로 내정됐다. 허훈은 “아버지가 다시 농구계로 돌아와 기분 좋다”고 했다. 허재는 “두 아들이 침체된 농구 인기를 끌어 올렸는데 나도 농구 인기 부활에 보탬이 되고 싶다”고 했다.
 
허훈(왼쪽 둘째)은 아버지 허재, 어머니 이미수씨, 형 허웅과 함께 훈련소 인근에 전시된 탱크 앞에서 거수경례 포즈를 취했다. 프리랜서 김성태

허훈(왼쪽 둘째)은 아버지 허재, 어머니 이미수씨, 형 허웅과 함께 훈련소 인근에 전시된 탱크 앞에서 거수경례 포즈를 취했다. 프리랜서 김성태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은 장남 허웅이 아버지 허재 데이원자산운용 사장과 한솥밥을 먹을지도 관심사다. 허재는 “내가 농구대표팀 감독일 때도 아들인 것을 떠나 실력만 보고 선발했다. 웅이가 우리 팀에 필요한 선수라고 생각하면 스카우트할 것이다. 그러나 팀을 꾸려가는 건 감독”이라고 말했다. 허웅은 “시간이 남았으니 현명한 결정을 하겠다. 그보다는 ‘브라더’가 군대를 잘 다녀왔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허재 전 감독은 논산 육군훈련소까지 따라가 입대를 앞둔 허훈에게 점심으로 소고기를 사 먹였다. ‘허씨 삼부자’는 인근에 전시된 탱크 앞에서 거수경례 포즈를 취하기도 했다. 훈련소 입구에는 팬 70여명이 나와 ‘후니만 믿어. 후니가 최고야’란 플래카드를 들어 보였다.
 
허훈이 훈련소로 마중 나온 팬들과 기념사진을 찍었다. 프리랜서 김성태

허훈이 훈련소로 마중 나온 팬들과 기념사진을 찍었다. 프리랜서 김성태

 
허훈은 “이제서야 입대가 실감이 난다. 올 시즌을 너무 아쉽게 마무리했다. 많이 응원해준 팬들에게 죄송했다. 건강한 남자가 되어 돌아오겠다. 절 잊지 말아 달라. 군대를 다녀온 뒤 못 이룬 우승의 꿈을 이루고 싶다. 충성”이라고 말했다.
 
논산=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훈련소 입소를 앞두고 탱크 앞에서 거수 경례하는 허훈. 프리랜서 김성태

훈련소 입소를 앞두고 탱크 앞에서 거수 경례하는 허훈. 프리랜서 김성태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