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동안 잰 몸무게에서 해방, 너무 좋았다” 걸 그룹 출신 바리스타의 고백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18 10:44

정진영 기자
사진=MBC 제공

사진=MBC 제공

그룹 워너비 출신 방현아가 걸 그룹 활동을 정리했을 당시의 심경을 고백했다.

 
방현아는 동생 방민아와 함께 17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호적메이트’에 출연, 진솔한 대화를 나눴다.
 
방현아는 이날 방송에서 “부모님은 내 노래가 나왔을 때는 한 번도 컬러링, 벨소리로 안 했다. 걸스데이 노래는 바뀔 때마다 하더라”며 가족에게 서운했던 일을 털어놨다.
 
또 “걸 그룹을 그만두게 됐을 때 기분이 어땠느냐”는 동생의 질문에 “해방”이라면서 “몸무게를 안 재도 되는 게 너무 좋았다”고 답했다.
 
방현아는 이어 “몸무게를 하루도 안 빼고 10여 년 동안 쟀더니 너무 힘들었다”고 털어놔 시청자들까지 안타깝게 했다.
 
정진영 기자 chung.jin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