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포토] 예린 '연분홍 아리아로 돌아왔어요'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18 13:39

가수 예린이 18일 오후 서울 중구 장충동 월드케이팝센터 CREST72에서 첫 미니앨범 '아리아(ARIA)'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예린이 타이틀곡 '아리아'를 선보이고 있다.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2.05.18/ 가수 예린이 18일 오후 서울 중구 장충동 월드케이팝센터 CREST72에서 첫 미니앨범 '아리아(ARIA)'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예린이 타이틀곡 '아리아'를 선보이고 있다.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2.05.18/ 가수 예린이 18일 오후 서울 중구 장충동 월드케이팝센터 CREST72에서 첫 미니앨범 '아리아(ARIA)'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예린이 타이틀곡 '아리아'를 선보이고 있다.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2.05.18/ 가수 예린이 18일 오후 서울 중구 장충동 월드케이팝센터 CREST72에서 첫 미니앨범 '아리아(ARIA)'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예린이 타이틀곡 '아리아'를 선보이고 있다.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2.05.18/ 가수 예린이 18일 오후 서울 중구 장충동 월드케이팝센터 CREST72에서 첫 미니앨범 '아리아(ARIA)'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예린이 포토타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2.05.18/ 가수 예린이 18일 오후 서울 중구 장충동 월드케이팝센터 CREST72에서 첫 미니앨범 '아리아(ARIA)'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예린이 포토타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2.05.18/ 가수 예린이 18일 오후 서울 중구 장충동 월드케이팝센터 CREST72에서 첫 미니앨범 '아리아(ARIA)'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예린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2.05.18/ 가수 예린이 18일 오후 서울 중구 장충동 월드케이팝센터 CREST72에서 첫 미니앨범 '아리아(ARIA)'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예린이 포토타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2.05.18/ 가수 예린이 18일 오후 서울 중구 장충동 월드케이팝센터 CREST72에서 첫 미니앨범 '아리아(ARIA)'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예린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2.05.18/ 가수 예린이 18일 오후 서울 중구 장충동 월드케이팝센터 CREST72에서 첫 미니앨범 '아리아(ARIA)'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예린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2.05.18/ 가수 예린이 18일 오후 서울 중구 장충동 월드케이팝센터 CREST72에서 첫 미니앨범 '아리아(ARIA)'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예린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2.05.18/ 가수 예린이 18일 오후 서울 중구 장충동 월드케이팝센터 CREST72에서 첫 미니앨범 '아리아(ARIA)'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예린이 포토타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2.05.18/ 가수 예린이 18일 오후 서울 중구 장충동 월드케이팝센터 CREST72에서 첫 미니앨범 '아리아(ARIA)'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예린이 포토타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2.05.18/
 가수 예린이 18일 오후 서울 중구 장충동 월드케이팝센터 CREST72에서 첫 미니앨범 '아리아(ARIA)'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oongang.co,kr/2022.05.18/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