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도시2’ 손석구 “전작과 비교? 부담 NO…시리즈 재출연할 마음 無” [일문일답]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18 15:20 수정 2022.05.18 15:24

이세빈 기자
사진=ABO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ABO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손석구가 ‘범죄도시2’를 통해 여태컷 보지 못한 새로운 면모를 꺼냈다. ‘범죄도시2’에서 손석구가 연기한 강해상은 무자비한 악행을 일삼는 빌런이다. 손석구는 속내를 알 수 없는 미묘한 표정, 서늘한 눈빛만으로 보는 이들을 얼어붙게 했다.
 
손석구는 18일 오전 진행한 화상 인터뷰에서 ‘범죄도시2’에 출연을 결심하게 된 계기부터 시선을 사로잡았던 빌런 강해상 캐릭터를 준비하고 소화하는 과정 대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사진=ABO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ABO엔터테인먼트 제공

-‘범죄도시2’가 ‘본편을 뛰어넘는 속편은 없다’는 정설을 깨고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소감이 어떤가.
“매우 기쁘다. ‘범죄도시’ 팀의 팀워크가 빛을 발했다고 생각한다. ‘범죄도시’라는 브랜드가 정착된 것 같고 거기에 일조한 것 같아 기분이 매우 좋다.”
 
-강해상 역을 제안받았을 때 어땠나.
“오래전에 제안을 받았다. ‘멜로가 체질’ 방송 끝날 때 쯤이었다. 한창 어떤 작품을 해야할까 고민하던 찰나에 ‘범죄도시2’ 이야기를 들었다. 내가 액션을 선호하지 않았고, 또 해본 적도 없어서 ‘범죄도시2’는 꽤 고민을 많이 했다. 영화 자체는 좋아하지만 내가 하는 것에는 욕심이 나지 않았다. 그러나 감독님을 만나고 변했다. 영화에 대한 감독님의 뜨거운 열정에 출연을 결심했다.”
 
-‘범죄도시’가 흥했고, 빌런이었던 윤계상의 존재감이 강렬했다. 이에 대한 부담감은 없었나.
“부담감이나 이를 극복해야 한다는 마음이 들 틈이 없었다. 감독님, 배우들과 같이 촬영하다 보면 하나의 독립된 작품으로 ‘범죄도시2’를 대하게 되고 전작을 의식하지 않게 된다. 전혀 부담은 없었다.”
 
-영화와 본인의 연기를 직접 본 소감은.
“한 신 안에서도 많은 버전을 찍었다. 감독님이 마음만 먹으면 다른 캐릭터로 영화를 뽑을 수 있을 정도였다. ‘범죄도시2’ 속 강해상은 거의 감독님이 생각하는 버전의 강해상이다. 내가 연기를 하긴 했지만, 결과물을 보고 신기했다. 그래서 다른 작품보다 더 객관적으로 볼 수 있었다.”
사진=ABO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ABO엔터테인먼트 제공

-오리지널 각본에서 강해상 역의 기본 설정은 어땠으며, 기본 설정에 어떤 모습을 더하려 했나.
“기존 시나리오 속 강해상은 충동적이고 양아치 같았다. 욕도 더 많이 했었는데 감독님께 욕은 안 하고 싶다고 말씀드렸다. 내가 욕을 한다면, 대척점에 있는 경찰을 향해서가 아니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신을 하나 따로 만들었다. 길에서 경찰을 찌르고, 공포에 질려있는 시민들에게 욕을 한다. 그게 아마 욕을 하는 유일한 장면일 거다. 한 번의 충격적인 장면을 넣고 그 외에는 말수를 줄이고 행동이 먼저 나가도록 캐릭터에 무게를 실었다.”
 
-‘범죄도시’ 시리즈는 악인의 전사를 철저하게 배제한다. 그럼에도 강해상이라는 캐릭터를 구축할 때 생각한 전사나 설정이 있나.
“강해상은 돈에 대한 무지성에 가까운 집착이 있다. ‘잘 살고 싶어서’가 아니라 과거에 본인이 엄청난 피해를 입었다고 생각할 만한 일이 있었다고 생각했다. 피해의식에서 나오는 울분. 그런 정서가 생길 법한 삶을 살았겠다고 생각했다.”
 
-‘범죄도시2’를 위해 10kg 증량하는 등 외적인 변화를 감행했다. 이외에도 빌런의 이미지를 극대화하기 위해 외적으로 중점 둔 부분이 있나.
“의상 실장님께 주황색을 입고 싶다고 했다. 왜인지는 모르겠다. 극 중에서 옷을 많이 안 갈아입는데 그 옷을 다 제작해주셨다. 뿌듯하고 감사했다. 의상 색상이 제일 크게 중점을 둔 부분이 아닐까 싶다.”
 
-마동석이 “어마어마한 액션을 보여줬다”고 극찬했다. 액션신을 연기하는 데 가장 중점을 두신 부분이 있나.
“진짜같이 보였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 리얼함에 중점을 뒀다. 무술 감독님도 리얼함을 원하기도 했다.”
 
-강해상 역의 차별 포인트를 꼽는다면.
“강해상은 생각을 길게 하지 않고 눈에 보이는 것을 향해 직진하는 인물이다. 당장 자신의 마음에 들지 않으면 행동해야 하는 정제되지 않은 모습이 차별점이라고 생각한다.”
사진=ABO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ABO엔터테인먼트 제공

-‘범죄도시’ 시리즈에 다시 출연할 의향이 있나.
“다시 할 마음은 없다. 그건 ‘범죄도시’를 위해서도, 나를 위해서도 좋은 선택이 아닌 것 같다. 이 브랜드가 계속 사랑받으려면 새로운 도전을 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한다. 강해상에게도 시작과 끝이 명확하게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오가며 열일하고 있는데, 바쁜 시간을 보내며 배우로서 성장한 점이 있나.
“이젠 연기가 좀 편하다. 예전보다 숨 쉬듯이 연기할 수 있게 됐다. 동시에 그런 점을 주의해야 하는 것도 알고 있다. 내가 대중에게 어떤 식으로 다가가고 있는지 객관화되는 것이 가장 큰 수확이 아닐까 싶다.”
 
-‘믿고 보는 배우’ 반열에 오른 것 같다. 연기력도 인정받고 있는데 ‘좋은 연기’란 무엇이라고 생각하나.
“솔직한 연기가 좋은 연기 같다. 솔직한 연기를 하려면 내가 누군지 알아야 하고 또 들뜨지 않아야 한다. 나다운 것이 좋은 것 같다. 하지만 내가 잘 변화해야 하지 않을까. 그래야 항상스러움 안에서 자연스러운 변화가 올 테니까.”
 
이세빈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