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끌리는 케미"…'이공삼칠' 황석정·전소민, 매운맛 감방 동기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18 14:02

조연경 기자
특별한 케미가 빛을 발할 전망이다. 
 
영화 '이공삼칠(모홍진 감독)'의 황석정과 전소민이 특급 매운맛을 보여주는 12호실 감방 동기로 남다른 활약을 펼친다. 
 
'이공삼칠'은 열아홉 소녀에게 일어난 믿기 힘든 현실, 그리고 다시 일어 설 희망을 주고 싶은 감방 동기들의 이야기를 그린 휴먼 드라마다. 전작 ‘널 기다리며’로 호평을 받은 모홍진 감독의 신작으로 피해자가 겪는 사회의 아이러니한 문제들을 논한다. 
 
영화에서 황석정과 전소민은 윤영(홍예지)에게 삶에 대한 희망과 용기를 주는 12호실 동기들로 출연, 그 중에서도 더욱 특별한 케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만능 재주꾼 황석정은 말 한마디 한마디가 무식하지만 마음은 따뜻한 전직 포주이자 교도소의 핵인싸 리라 역을 맡았고, 예능과 드라마에서 종횡무진 활약을 보여주고 있는 전소민은 간통죄 폐지 하루 전 마지막 간통죄로 감옥행 신세가 된 장미로 분해 특유의 재치있는 연기를 뽐낸다. 
 
이들은 절망에 빠진 주인공 윤영이 다시 한 번 웃음과 희망을 찾을 수 있도록 기운을 불어 넣을 뿐만 아니라 극에 활력을 더하는 열연을 기대케 한다. 
 
이와 함께 김지영은 청각장애를 가진 윤영의 엄마 역을, 12호실 감방 동기들로는 방장 어르신 역의 김미화와 독서를 사랑하며 원칙을 중요시하는 모범수 역의 신은정, 그리고 화 많은 트러블메이커 사랑 역의 윤미경이 개성 넘치는 감방 12호실을 완성했다.
 
'이공삼칠' 측은 "성실하고 밝은 10대에서 죄수번호 2037번으로 불리게 되는 주인공 윤영에게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절체절명 사건을 바탕으로 교도소라는 절망적인 현실에서 만난 특별한 만남을 통해 소중한 인연을 만들어가는 여성들의 연대와 희망과 치유의 메시지를 전할 것이다"고 밝혔다. 
 
영화는 6월 개봉을 준비 중이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