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부천] '티아고 결승골' 경남FC, 4경기 연속 무패 행진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18 21:20

김영서 기자
경남FC 티아고. [사진 프로축구연맹]

경남FC 티아고. [사진 프로축구연맹]

프로축구 K리그2(2부) 경남FC가 4경기 연속 무패 행진을 달렸다.
 
경남은 18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부천FC와 K리그2 2022시즌 16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1-0으로 이겼다. 후반 교체 투입된 티아고(브라질)가 리그 7호 골을 터뜨리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경남은 승점 18(5승 3무 6패)이 되면서 리그 6위로 올라섰다. 반면 부천은 승점 30(9승 3무 3패)으로 리그 선두 광주FC(승점 34)와 격차를 좁히지 못했다. 홈 11경기 연속 무패 행진도 중단됐다.
 
경남은 4경기 연속 무패(3승 1무)를 기록했다. 지난달 23일 서울이랜드와 12라운드에서 3-1 승리를 거둔 경남은 안산 그리너스와 13라운드(3-2 승), 대전하나시티즌과 15라운드(1-1 무)에 이어 이날 경기까지 무패를 기록하며 승점을 쌓았다. 상위권 팀인 부천을 잡은 경남은 22일 광주FC, 28일 FC안양 등 강팀을 연이어 만난다.
 
경남은 K리그2 최고의 공격력을 가진 팀이다. 이날 경기 전까지 13경기에서 23골을 기록했다. 대전(26골)에 이어 2위. 반면 부천은 최고의 수비력을 가졌다. 이날 경기 전까지 14경기 동안 9실점으로 리그 최소 실점 선두였다. 광주(10실점)가 뒤를 이었다. 부천은 닐손주니어(브라질)를 중심으로 한 스리백이 견고했다. 이날 경기는 창과 방패의 대결인 셈이었다.
 
창이 방패를 뚫었다. 전반 유효 슛 2개에 그치며 부천의 수비에 맥을 못 추었던 경남은 후반 시작과 함께 티아고가 투입되자 분위기가 달라졌다. 미드필더 정충근과 교체된 티아고는 후반 7분 유효 슛 한 차례를 기록하며 감각을 올리더니 1분 뒤 선제골을 터뜨렸다. 올 시즌 리그 9번째 경기에 나선 티아고의 7호 골.
 
선제골이 터지기 전까지 포백 전술로 공격적으로 나선 설기현 경남 감독은 이후 스리백 전술로 바꿔 빗장을 걸어 잠궜다. 이영민 부천 감독은 한 골을 따라잡기 위해 후반에만 교체 카드 5장을 모두 사용했다. 은나마니(나이지리아), 한지호 등 공격수들을 대거 투입하며 경남의 골문을 두드렸으나 끝내 열리지 않았다. 후반 48분 부천의 코너킥 상황에서 이동희의 헤딩 슛이 골대를 살짝 벗어난 게 아쉬웠다.
 
부천=김영서 기자 kim.youngseo@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