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예 문성현, FNC 전속계약..'환혼' 황민현 아역 캐스팅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19 08:38

박정선 기자
 
 
문성현

문성현

 
신인 배우 문성현이 FNC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고 FNC엔터테인먼트가 19일 전했다.  
 
문성현은 지난해 드라마 ‘안녕? 나야!’로 데뷔해 ‘빈센조’ ‘갯마을 차차차’ ‘한 사람만’ ‘돼지의 왕’ ‘별똥별’ 등 다양한 작품 속에서 디테일한 표현력으로 주목받아 왔다.  
 
FNC엔터테인먼트는 “문성현은 준수한 비주얼과 탄탄한 연기력을 겸비해 무한한 잠재력이 있는 배우”라며 “문성현이 배우로서 다채로운 역량을 펼칠 수 있도록 다방면에서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문성현은 전속 계약과 함께 6월 18일 첫 방송을 앞둔 tvN 새 토일극 ‘환혼’에 캐스팅되며 배우 활동을 활발히 이어간다. ‘환혼’은 가상의 세계인 대호국을 배경으로, 영혼을 바꾸는 ‘환혼술’로 인해 운명이 비틀린 주인공들이 이를 극복하고 성장해 나가는 판타지 로맨스 활극이다.
 
‘환혼’에서 문성현은 대호국 서씨 집안의 천재 귀공자 황민현(서율)의 아역을 맡는다. 특히, 비밀스러운 소녀에 대한 사랑을 순수하게 표현하며 가슴을 설레게 할 서율의 어린 시절을 그려낼 문성현의 활약에 귀추가 주목된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