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또 네버스톱" '나혼산' 차서원, 속초 시장 아이돌 등극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19 10:05

황소영 기자
'나 혼자 산다'

'나 혼자 산다'

배우 차서원의 네버스톱 낭만 여행이 펼쳐진다. 시청자들의 잠들어 있던 감성까지 깨워줄 전망이다.

 
내일(20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될 MBC '나 혼자 산다'에는 차서원의 속초 여행이 공개된다.
 
'낭또(낭만+돌아이)' 차서원이 속초에서 포착된다. 출연마다 낭만과 청춘에 취해 항마력을 자극하는 일상으로 화제를 모았던 그의 행보에 이목이 집중된다. "1년 반 만에 떠나는 여행"이라며 설렘을 품은 그는 고속버스에 몸을 싣는다.  
 
차서원의 여행에서 빠질 수 없는 건 바로 낭만. 감성 충만한 필름 카메라부터 모래사장 낙서까지 손발이 오그라드는 '낭또템'의 향연은 쉴 틈 없는 웃음을 자아낸다. 특히 발끝까지 차오르는 파도에도 굴하지 않고 모래사장에 꿋꿋이 하트를 그리는 모습은 웃음을 안긴다.  
 
그가 선택한 숙소는 바로 게스트하우스. 한겨울 보일러가 없어 처참한 실내 온도를 자랑했던 집도 오로지 감성만으로 이겨냈던 낭또의 심장을 저격한 게스트하우스의 정체는 무엇일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이날 차서원은 발길이 닿는 곳마다 어머님 팬이 쏟아진 것도 모자라, 속초 시장에서는 서비스 행렬로 인산인해를 이룬다. 지난 4월 인기리에 종영된 드라마 '두 번째 남편' 이후 달라진 반응을 체감하며 벅차 오른 마음에 연기 대상 못지않은 소감을 들려준다. '속초 시장의 아이돌'로 등극한 차서원의 인기가 어느 정도일지 본 방송을 기다려지게 만든다.
 
그런가 하면, 약재상을 방문한 차서원의 모습이 포착된다. '나래미식회'를 뒤흔들었던 나뭇가지 건강차의 재료 수급처가 바로 속초였던 것. "비 많이 오는 날 물 구덩이 같다"라던 시식평을 이끌어냈던 건강차의 비밀이 드디어 밝혀지는 것일지 관심을 끌어올린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