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보기] ‘칸 영화제’에서 처음 공개되는 기대작! ‘멘’부터 ‘탑건’까지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19 10:38

정진영 기자
사진=판씨네마 제공

사진=판씨네마 제공

전 세계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는 올해의 화제작들이 ‘칸 영화제’를 수놓고 있다.

 
17일(현지 시간) 개막한 ‘제75회 칸 영화제’에서 ‘멘’, ‘탑건: 매버릭’, ‘헌트’ 등이 전 세계 영화 팬들에게 처음으로 공개돼 주목을 받고 있다.
 
‘멘’은 ‘엑스 마키나’를 연출하며 공포영화 마스터로 인정받은 천재 감독 알렉스 가랜드와 ‘유전’, ‘미드소마’를 제작한 공포 명가 A24의 만남으로 화제가 된 작품이다. 선을 넘는 극강의 공포와 광기로 R등급 판정을 받은 ‘멘’은 ‘제75회 칸 영화제’ 감독주간에서 관객들과 만난다.
 
이 영화는 세계적인 비평 사이트인 로튼 토마토에서 신선도 지수 86%를 기록, 웰메이드 공포 영화의 탄생을 예고했다.
 
톰 크루즈를 스타덤에 오르게 만든 ‘탑건’의 후속작인 ‘탑건: 매버릭’ 역시 이번 ‘칸 영화제’에 공식 초청받았다.
배우 톰 크루즈가 18일(현지시간) 오후 프랑스 칸 팔레 데 페스티발에서 열린 '제 75회 칸 영화제'(Cannes Film Festival) ‘탑건: 매버릭’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칸(프랑스)=박세완 기자 park.sewan@joongang.co.kr / 2022.05.18/

배우 톰 크루즈가 18일(현지시간) 오후 프랑스 칸 팔레 데 페스티발에서 열린 '제 75회 칸 영화제'(Cannes Film Festival) ‘탑건: 매버릭’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칸(프랑스)=박세완 기자 park.sewan@joongang.co.kr / 2022.05.18/

‘탑건: 매버릭’은 최고의 파일럿이자 전설적인 인물 매버릭(톰 크루즈 분)이 자신이 졸업한 훈련학교 교관으로 발탁된 뒤 팀원들과 위험한 임무를 맡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는다. 톰 크루즈는 신인 시절 이후 약 30년 만에 ‘칸 영화제’에 참석, 영화 팬들을 환호하게 했다.
사진=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제공

사진=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제공

배우 이정재의 감독 데뷔작인 ‘헌트’ 역시 이번 ‘칸 국제 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 섹션에 초청됐다. ‘헌트’는 조직 내 숨어든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해 서로를 의심하는 안기부 요원 박평호(이정재 분)와 김정도(정우성 분)가 대한민국 1호 암살 작전이라는 거대한 사건과 직면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 첩보 액션 영화다. 이정재는 연출부터 각본, 주연까지 소화하며 멀티플레이어로서 활약을 톡톡히 했다. 이정재 감독의 다재다능함과 함께 주연을 맡은 배우 정우성과의 연기 시너지가 어떻게 담겼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정진영 기자 chung.jin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