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희망·절망·웃음·감동 다 담은 '이공삼칠' 메인 예고편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19 00:38

조연경 기자
감방 동기들의 유쾌하고 따뜻한 희망을 그린다. 
 
영화 '이공삼칠(모홍진 감독)'이 6월 초 개봉을 앞두고 메인 예고편을 공개했다. 
 
'이공삼칠'은 열아홉 소녀에게 일어난 믿기 힘든 현실, 그리고 다시 일어설 희망을 주고 싶은 어른들의 이야기를 그린 휴먼 드라마다. 전작 '널 기다리며'로 호평 받은 모홍진 감독의 신작으로 피해자가 겪는 사회의 아이러니한 문제들을 논한다.
 
공개된 메인 예고편은 감옥에 갇혀 '죄수번호 2037번'으로 불리게 되는 주인공 윤영에 대한 궁금증을 높인다. '프로듀스48' 출신으로 데뷔와 동시에 첫 주연을 맡게 된 홍예지가 극중 예기치 않은 사고로 인해 살인을 저지르고 수감되는 열아홉 소녀 윤영을 연기했다.
 
"꿈꾼 것처럼 아무 일 없던 것처럼 저 엄마한테 가서 살고 싶어요"라는 대사와 클로즈업 된 표정은 윤영의 다양한 감정을 느껴지게 만든다. 또 "우리하고 결이 다른 애야"라는 12호실 감방 동기들의 이야기는 윤영에게 일어나는 에피소드들을 기대케 한다.
 
이번 영화에서는 홍예지와 함께 김지영이 청각장애를 가진 윤영의 엄마 역을 맡아 호흡 맞췄다. 12호실 감방 동기들로는 방장 어르신 역의 김미화와 교도소의 핵인싸 리라 역의 황석정, 독서를 사랑하며 원칙을 중요시하는 모범수 역의 신은정, 마지막 간통죄 수감자 장미 역의 전소민, 그리고 화 많은 트러블메이커 사랑 역의 윤미경이 특별한 케미를 완성했다.
 
외모도 성격도 서로 다른 캐릭터의 조화를 통해 함께 생활하며 벌어지는 에피소드와 절망적인 상황 속에서도 서로 의지하며 소중한 인연을 만들어가는 여성들의 연대를 통해 희망과 치유의 메시지를 전하는 '이공삼칠'은 6월 초 개봉을 준비 중이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