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도시2' 개봉 첫날 46만 돌파…882일만 韓영화 최고 오프닝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19 11:37

김선우 기자
 
'범죄도시2'가 해냈다.
 
19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영화 '범죄도시2(이상용 감독)'가 개봉 첫날 관객수 46만7,525명(누적 관객수 65만466명)을 동원, 500만 관객을 모은 마블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를 제치고 박스오피스 1위에 등극했다.  
 
또한 2019년 12월 18일에 개봉한 영화 '백두산'의 오프닝 45만171명을 뛰어넘으며 882일 만에 한국영화 흥행 신기록을 세웠다. 팬데믹 이후 및 2022년 한국영화 최고 오프닝 기록이기도 하다.
 
역대 5월 한국영화 최고 흥행작이자 최고 오프닝 영화 '기생충'의 56만8,092명을 잇는 수치도 추가되었다. '범죄도시'(2017)의 전편 오프닝 기록인 16만4,399명을 2.8배 이상 넘으며 전편 흥행 및 입소문을 모두 뛰어넘는 흥행 돌풍이 시작됐다.  
 
팬데믹이라는 기나긴 한국영화의 터널을 끝내고, '범죄도시2'가 '한국영화가 살아있다, 극장은 살아있다' 캠페인의 첫번째 주자로서 쾌조의 스타트를 끊었다.
 
'범죄도시2'는 괴물형사 마석도(마동석)와 금천서 강력반이 베트남 일대를 장악한 최강 빌런 강해상(손석구)을 잡기 위해 펼치는 통쾌한 범죄 소탕 작전을 그린 이야기로 극장에서 상영중이다.
 
김선우 기자 kim.sunwoo1@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