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수원]'승장' 류지현 감독 "승리 이끈 이재원의 호수비"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19 22:19

안희수 기자
2022 KBO리그 LG트윈스와 KT위즈의 경기가 19일 오후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렸다. LG가 7-3으로 승리했다. 경기종료후 류지현감독과 선수들이 승리를 자축하고있다. 수원=정시종 기자 jung.sichong@joongang.co.kr /2022.05.19.

2022 KBO리그 LG트윈스와 KT위즈의 경기가 19일 오후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렸다. LG가 7-3으로 승리했다. 경기종료후 류지현감독과 선수들이 승리를 자축하고있다. 수원=정시종 기자 jung.sichong@joongang.co.kr /2022.05.19.

 
LG 트윈스가 수원 원정에서 위닝시리즈를 거뒀다.  
 
LG는 19일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2 KBO리그 KT 위즈와의 주중 3연전 3차전에서 7-3으로 완승을 거뒀다. 시리즈 전적 1승 1패에서 맞붙은 3차전에서 승리하며 위닝시리즈를 거뒀다. 시즌 25승 16패를 기록하며 리그 2위도 지켰다.  
 
LG는 최근 2경기 연속 조기강판된 선발 투수 임찬규가 모처럼 5이닝을 막아내는 호투를 보여줬다. 실점도 없었다. 타선은 2021~2022시즌 7번 맞대결에서 평균 1.46득점에 그쳤던 고영표를 상대로 효과적인 공격을 보여줬다. 특히 4번 타자 채은성이 1회 선취점이자 결승타를 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채은성은 3회도 승기를 잡는 2타점 안타, 6회 쐐기타까지 때려냈다. 좌익수로 나선 이재원은 5회와 7회 환상적인 다이빙캐치와 정확한 송구로 중요한 아웃카운트 2개를 잡아내며 팀에 기여했다.  
 
경기 뒤 류지현 LG 감독은 "선발 투수 임찬규가 5이닝 무실점으로 자기 역할을 잘 해줬다. 다음 경기도 기대된다. 전체적으로 공격력이 살아있는 부분이 주말 3연전도 좋은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믿는다. 이재원의 호수비가 결정적으로 오늘 승리를 가져온 것 같다"라고 전했다. 
 
수원=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