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즌 9승' 서울 삼성, 이정현과 FA 계약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19 13:25 수정 2022.05.19 13:31

김영서 기자
전주 KCC 이정현이 서울 삼성으로 이적한다. [사진 KBL]

전주 KCC 이정현이 서울 삼성으로 이적한다. [사진 KBL]

프로농구 ‘에어컨 리그’의 첫 FA(자유계약선수) 공식 발표는 이정현(35)이었다.
 
서울 삼성은 “이정현과 계약기간 3년, 첫해 보수총액 7억원(연봉 4억9000만원·인센티브 2억1000만원)에 FA 계약을 했다”고 19일 전했다. 프로농구 FA 시장의 ‘대어급’으로 꼽힌 이정현이 전주 KCC를 떠나 삼성에 새 둥지를 틀게 된 것이다.
 
이정현은 KBL을 대표하는 가드다. 특히 꾸준한 경기 출전으로 ‘금강불괴’라는 별명을 가졌다. 그는 2010~11시즌부터 지난 시즌까지 한 경기도 빠지지 않고 528경기 연속 출전 기록을 이어가고 있다. 2018~19시즌에는 평균 17.2점에 4.4어시스트를 기록하며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프로 통산 13.2점 3.6어시스트 2.9리바운드 1.3스틸을 기록 중이다.
 
전주 KCC 이정현이 서울 삼성으로 간다. [사진 서울 삼성]

전주 KCC 이정현이 서울 삼성으로 간다. [사진 서울 삼성]

이정현은 2017년 첫 번째 FA 자격을 얻은 뒤 안양 KGC를 떠나 KCC와 계약기간 5년, 첫해 보수총액 9억2000만원(연봉 8억2800만원·인센티브 9200만원)이라는 대박을 쳤다. 당시 프로농구 최고 연봉 기록. 이정현은 만 35세 이상으로 보상이 없는 FA라는 점으로 인해 두 번째 FA 계약 역시 성공적으로 마쳤다. 지난 시즌 정규리그 54경기에 출전해 평균 13.1점 3.3어시스트로 제 몫을 다 했다.
 
삼성은 “노련한 게임 운영 능력을 보유한 이정현이 팀 전력 상승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판단했다”면서 “베테랑 선수로서 팀 내 젊은 선수들의 성장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영입 배경을 설명했다. 2021~22시즌 9승 45패로 최하위에 머문 삼성은 은희석 감독을 선임하고 이정현을 영입해 명가 부활을 꿈꾸고 있다.
 
김영서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