렌, 새출발 알리듯 한층 무르익은 분위기 '비주얼 필름'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20 09:01

김진석 기자
렌

렌(최민기)이 독보적인 비주얼을 선보였다.

 
렌 소속사 빅플래닛메이드(Big Planet Made)는 19일 공식 SNS에 비주얼 필름을 공개했다.
 
새로운 시작을 알리듯 감은 눈을 뜨며 설렘을 유발했다. 이어 화이트 톤의 화사한 무드로 시작해 흑백의 분위기 있는 모습을 오가며 반전 매력을 발산했다. 조각같은 비주얼은 물론 모델 포스를 풍기며 촬영에 임하는 렌의 모습이 마치 한 편의 화보를 보듯 눈을 뗄 수 없게 했다.
 
렌은 최근 빅플래닛메이드와 전속 계약하고 새 출발에 나섰다. 새로운 프로필 이미지에 이어 비주얼 필름까지 공개하며 본격적인 활동을 예고한 렌은 앞으로 음악 활동을 비롯한 다채로운 영역에서 활약하며 글로벌 팬들과 만난다.
 
2012년 뉴이스트로 데뷔한 렌은 '여왕의 기사' '러브 페인트(Love Paint)' '러브 미(LOVE ME)' '아임 인 트러블(I'm in Trouble)' 등을 발매하며 탄탄한 팬덤을 쌓았다. 뿐만 아니라 '헤드윅' '제이미' 등의 뮤지컬에서 강렬한 연기를 선보이며 다재다능한 탤런트를 증명했다. 렌은 6월 22일 개막하는 뮤지컬 '번지점프를 하다'에도 캐스팅돼 뮤지컬 배우로서 활약을 이어갈 계획이다.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