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재·정우성 '헌트', 칸영화제 상영 전회차 매진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20 08:46

김선우 기자
 
배우 이정재, 정우성이 19일(현지시간) 자정 프랑스 칸 팔레 데 페스티발에서 열린 '제 75회 칸 영화제'(Cannes Film Festival) ‘헌트’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칸(프랑스)=박세완 기자 park.sewan@joongang.co.kr / 2022.05.19/

배우 이정재, 정우성이 19일(현지시간) 자정 프랑스 칸 팔레 데 페스티발에서 열린 '제 75회 칸 영화제'(Cannes Film Festival) ‘헌트’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칸(프랑스)=박세완 기자 park.sewan@joongang.co.kr / 2022.05.19/

칸영화제를 수놓았다.
 
제75회 칸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공식 초청된 영화 '헌트(이정재 감독)' 공식 포토콜이 현지 시각으로 19일 오후 12시 20분 프랑스 칸 팔레 드 페스티발에서 뜨거운 취재 열기 속에 진행됐다.
 
상영 전회차 매진을 기록하며 뜨거운 인기를 확인하고 있는 '헌트'는 이정재와 정우성이 가는 곳곳마다 팬들의 뜨거운 호응 속 사인 요청이 쇄도하고 있어 이번 칸영화제 최고의 화제작임을 여실히 드러냈다.
 
이정재 감독의 첫 연출 데뷔작이자, '태양은 없다' 이후 23년 만에 한 작품에서 조우하는 이정재, 정우성의 조합에 국내외 영화 팬들의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는 '헌트'는 조직 내 숨어든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해 서로를 의심하는 안기부 요원 ‘박평호’와 ‘김정도’가 ‘대한민국 1호 암살 작전’이라는 거대한 사건과 직면하며 펼쳐지는 첩보 액션 드라마.
 
세련되고 스타일리시한 의상을 입고 포토콜에 등장한 이정재와 정우성은 해외 취재진들의 플래시 세례에 유쾌하고 환한 미소로 화답했다. 두 사람은 여유 있는 모습으로, 행사장을 가득 채운 취재진을 향해 프로페셔널한 포즈를 취하며 명실공히 월드 스타다운 모습을 보여주며 자리를 빛냈다.  
 
뿐만 아니라 해외 취재진들은 “안녕하세요”라고 한국어로 인사하며 두 사람에게 포즈를 요청해 현장의 분위기를 달궜다. 두 사람이 포토콜을 마치고 내려오자 현장에서는 환호가 터져 나왔고, 이는 이들이 현장을 떠나갈 때까지 이어져 전 세계의 뜨거운 관심을 실감하게 했다.
 
'헌트'는 75회 칸영화제를 통해 전 세계 최초로 공개되며, 여름 개봉 예정이다.
 
김선우 기자 kim.sunwoo1@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