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때 레깅스 업계 원톱…심상치 않은 안다르의 고전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20 07:00 수정 2022.05.19 17:06

서지영 기자

안다르 올 1분기 적자 전환, 경쟁사 '젝시믹스'와 격차 커
젝시믹스의 마케팅과 외연 확대 빛나
안다르 재무제표 개선과 함께 지속가능한 전략 고민해야

안다르가 올 1분기 적자 전환 하면서 업계 선두 젝시믹스와의 격차가 벌어지고 있다. 업계 안팎에서는 안다르가 지속가능한 전략과 마케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안다르 제품 화보 이미지. 안다르 홈페이지 캡쳐

안다르가 올 1분기 적자 전환 하면서 업계 선두 젝시믹스와의 격차가 벌어지고 있다. 업계 안팎에서는 안다르가 지속가능한 전략과 마케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안다르 제품 화보 이미지. 안다르 홈페이지 캡쳐

 
 
한때 레깅스 업계 '원톱'으로 불렸던 안다르가 고전 중이다. 지난해 새 주인을 만난 뒤 적자를 벗어나겠다고 선언했으나, 올 1분기 흑자 전환에 실패했다. 그사이 경쟁 브랜드 젝시믹스가 선두 자리 굳히기에 나서면서 안다르의 중장기 전략에 물음표가 찍힌다. 

 
안다르의 운영사 에코마케팅은 올 1분기 매출 272억 원, 영업적자 1억 원을 기록했다고 최근 밝혔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5% 증가했으나, 흑자 전환 목표 달성은 실패했다. 지난해 5월 안다르를 인수한 김철웅 에코마케팅 대표는 흑자 전환에 늘 방점을 찍어왔다. 그는 지난 5월 개인 SNS에 안다르가 건실한 줄 알고 인수했는데 막대한 채무가 있다면서 반드시 안다르를 소생시키겠다는 의지를 보이기도 했다.

 
지난해 말까지만 해도 김 대표의 이런 약속은 지켜졌다. 안다르는 지난해 3분기와 4분기 나란히 10억~20억원 수준의 흑자 소식을 전했다. 창업주의 방만한 경영으로 빚만 잔뜩 있던 안다르에 시작된 변화였다. 그러나 안다르는 상승세를 이어 가지 못하고 다시 적자 전환했다. 

안다르가 올 1분기 적자 전환 하면서 업계 선두 젝시믹스와의 격차가 벌어지고 있다. 업계 안팎에서는 안다르가 지속가능한 전략과 마케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안다르 제품 화보 이미지. 안다르 홈페이지 캡쳐

안다르가 올 1분기 적자 전환 하면서 업계 선두 젝시믹스와의 격차가 벌어지고 있다. 업계 안팎에서는 안다르가 지속가능한 전략과 마케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안다르 제품 화보 이미지. 안다르 홈페이지 캡쳐

 
안다르 측은 올해 1분기 부진이 코로나19에 따른 해외 생산 제품의 입고 지연 및 신상품 출시 연기 등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성수기인 봄·여름 실적은 신상품 매출이 이월되는 등 전 분기와 사뭇 다를 것이라며 기대감도 보였다. 에코마케팅은 공시를 통해 안다르의 2분기 매출은 500억 원, 영업이익은 40억 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문제는 안다르가 코로나19 변수로 부진한 사이 경쟁 브랜드인 젝시믹스는 날개를 달았다는 점이다. 브랜드엑스코퍼레이션은 젝시믹스가 올 1분기 매출 373억7500만 원, 영업이익 37억6500만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이 23.1%, 영업이익은 38.5% 상승한 수치다. 영업이익률도 10.1%에 달했다. 

 
공교롭게도 젝시믹스는 선전의 비결로 코로나19를 꼽았다. 적자를 낸 안다르와 달리 젝시믹스는 코로나19 엔데믹(풍토병화) 기대감으로 야외활동에 대한 수요가 늘면서 오히려 여성 프리미엄 레깅스와 애슬레저 제품이 잘 팔렸다는 것이다. 코로나19가 빚은 '같은 이유 다른 결과'인 셈이다. 젝시믹스는 리오프닝(경제활동 재개)이 본격화하는 2분기에도 소비심리 회복과 함께 견조한 실적을 이어갈 것으로 보고 있다. 

 
마케팅 내용 면에서도 젝시믹스가 완승하는 분위기다. 

 
실제로 젝시믹스는 지난해 8월 삼성전자 '갤럭시Z플립3'와 브랜드 협업 액세서리 기획전을 진행했다. 삼성이 협업 상대를 고를 때 신중하다는 사실은 이미 업계에 널리 알려져 있다. 그만큼 젝시믹스의 선전이 눈에 띈다는 의미다.

 
골프웨어에도 진출한다. 브랜드엑스코퍼레이션은 지난 3월 골프웨어 브랜드 마이컬러이즈를 인수하고, 젝시믹스 골프 사업을 시작했다. 젝시믹스는 골프 종목에 신규 소비층 유입이 가파르게 늘고 있는 만큼 초기 진입부터 빠르게 몸집을 키우겠다는 계획이다. 

 
업계는 방만한 경영으로 벼랑 끝에 내몰린 안다르가 에코마케팅을 만나 그나마 숨통을 틔웠다는 점은 평가했다. 맨즈 카테고리의 가파른 성장세, 일본 최대 오픈마켓 입점 등 긍정적인 이슈도 있다. 
지난 3월 골프웨어에 도전장을 낸 젝시믹스 화보 컷. 젝시믹스 홈페이지 캡쳐

지난 3월 골프웨어에 도전장을 낸 젝시믹스 화보 컷. 젝시믹스 홈페이지 캡쳐

 
그러나 대부분 젝시믹스가 이미 성공적으로 진행하고 있는 내용이다. 당장 급한 재무제표 개선 외에도 안다르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전략이 요구된다.   

 
업계 관계자는 "에코마케팅은 재무개선에는 탁월했으나, 창업주의 여러 리스크에 따른 사후 관리에는 익숙하지 못한 모습이 있었다"며 "젝시믹스와 격차가 벌어지는 가운데 안다르가 또 다른 전략을 내놓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지영 기자 seo.jiye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