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박물관서 '한국경마 100년 신바람 100선' 개최
일간스포츠

입력 2022.05.20 07:00 수정 2022.05.21 09:41

김두용 기자
1963년 뚝섬 서울경마장의 10원 입장권.

1963년 뚝섬 서울경마장의 10원 입장권.

 
20일 경마의 날을 맞아 말박물관이 특별전 ‘한국경마 100년 신바람 100선’을 개최한다.
 
말박물관은 지난 100년간 한국경마에 보내준 국민의 성원에 감사하며 한국경마가 가져왔던 새로운 바람, 즐거운 바람 백여 장면을 선정해 한 자리에 모아 추억하는 자리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전시되는 자료를 보면 신설동부터 뚝섬을 거쳐 지금의 과천까지 경마장을 찾았던 수많은 고객과의 추억, 그리운 명마와 기수의 모습, 신기록 탄생과 환희의 순간 등이 올드팬들의 향수를 자극한다.
 
할머니 손을 잡고 경마장을 찾은 어린아이의 모습이 담긴 흑백사진부터 10원짜리 입장권과 마권, 영화관에서 흘러나오던 대한뉴스, 미스코리아배 경주 시상식, 논밭이 펼쳐진 주로 안 풍경, 컬러TV가 경품으로 걸린 행운권 추첨, 유명 가수와 코미디언이 출연한다는 축하공연 광고 등 그 시절에나 볼 수 있었던 경마장의 흥겨운 분위기가 고스란히 전달된다.
 
이번 특별전을 기념해 고객들이 전시 관람 후 개인 SNS에 후기를 남기면 추억의 간식인 말 모양 달고나를 증정하는 재미있는 이벤트도 진행된다.
 
특별전은 20일부터 6월 26일까지 서울경마공원 말박물관 기획전시실과 럭키빌 1층 로비에서 열리고, 6월 29일부터는 서울 종로구 인사아트센터 1층 전시실로 옮겨 7월 11일까지 이어진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